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 시장 복귀 전까지 제 할일 하겠다”
입력 2010.12.08 (14:09) 수정 2010.12.08 (14:56) 사회
서울시 의회가 오세훈 서울시장이 의회에 복귀할 때까지 내년도 예산안 검토 등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허광태 서울시의회 의장은 오늘 낮 기자들과 간담회에서 "오 시장이 의회 출석을 계속 거부하는만큼 '침묵회의' 형태의 본회의가 더이상 무의미하다"며 "다음주부터 상임위별로 내년도 예산안 검토에 들어가겠다"고 말했습니다.

허 의장은 오는 16일로 다가온 예산안 법정 처리 기한을 넘길 가능성이 높아졌지만, 오 시장이 의회에 돌아온다면 16일 이후 '임시회의'를 열어서라도 예산안을 처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시의회와의 대화 전제 조건으로 오 시장이 내세운 '무상급식 조례 폐지'와 관련해, 허 의장은 '조례 폐지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일축했습니다.
  • “오 시장 복귀 전까지 제 할일 하겠다”
    • 입력 2010-12-08 14:09:35
    • 수정2010-12-08 14:56:23
    사회
서울시 의회가 오세훈 서울시장이 의회에 복귀할 때까지 내년도 예산안 검토 등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허광태 서울시의회 의장은 오늘 낮 기자들과 간담회에서 "오 시장이 의회 출석을 계속 거부하는만큼 '침묵회의' 형태의 본회의가 더이상 무의미하다"며 "다음주부터 상임위별로 내년도 예산안 검토에 들어가겠다"고 말했습니다.

허 의장은 오는 16일로 다가온 예산안 법정 처리 기한을 넘길 가능성이 높아졌지만, 오 시장이 의회에 돌아온다면 16일 이후 '임시회의'를 열어서라도 예산안을 처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시의회와의 대화 전제 조건으로 오 시장이 내세운 '무상급식 조례 폐지'와 관련해, 허 의장은 '조례 폐지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일축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