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장·양계장 등 대전충남 화재 잇따라
입력 2010.12.08 (19:43) 수정 2010.12.08 (19:45) 사회
오늘 오전 10시쯤 충남 보령시 청라면의 한 양계장에서 불이 나 병아리 3만2천여 마리가 떼죽음을 당했습니다.

불은 양계장 여섯 동 가운데 5개 동을 태워 소방서 추산 8천3백만 원의 재산피해를 낸 뒤 한 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이에 앞서 오전 8시 20분쯤에는 대전시 문평동의 공작기계 공장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불이 나 공장 내부와 장비를 태워 소방서 추산 7천5백만 원의 피해가 났습니다.

또 비슷한 시각 대전시 홍도동의 음식점에서도 화재가 발생해 내부 125제곱미터가 불에 타는 등 추운 날씨 속에 화재가 잇따랐습니다.
  • 공장·양계장 등 대전충남 화재 잇따라
    • 입력 2010-12-08 19:43:47
    • 수정2010-12-08 19:45:58
    사회
오늘 오전 10시쯤 충남 보령시 청라면의 한 양계장에서 불이 나 병아리 3만2천여 마리가 떼죽음을 당했습니다.

불은 양계장 여섯 동 가운데 5개 동을 태워 소방서 추산 8천3백만 원의 재산피해를 낸 뒤 한 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이에 앞서 오전 8시 20분쯤에는 대전시 문평동의 공작기계 공장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불이 나 공장 내부와 장비를 태워 소방서 추산 7천5백만 원의 피해가 났습니다.

또 비슷한 시각 대전시 홍도동의 음식점에서도 화재가 발생해 내부 125제곱미터가 불에 타는 등 추운 날씨 속에 화재가 잇따랐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