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나라당, 309조 원 새해 예산안 단독 처리
입력 2010.12.08 (19:5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해 예산안 처리를 둘러싼 여야간의 대치는 지금 이 시간까지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한나라당은 조금 전, 새해 예산안을 단독처리했습니다.

국회로 갑니다.

김주한 기자!

<질문>

지금 국회 상황 어떻습니까?

<답변>

네, 한나라당은 오늘 오전 11시쯤 새해 예산안을 단독으로 처리했습니다.

국회 내 제3의 장소에서 야당을 배제한채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한나라당의 자체 수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새해 예산안은 3백 9조 천억원 규모로 당초 정부안보다 5% 가량 증액됐습니다.

4대강 관련 예산은 2천 7백억원 가량 삭감됐습니다.

새해 예산안은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최종 확정됩니다.

본회의는 오늘 오후 2시로 잡혀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 국회 본회의장으로 통하는 모든 출입구와 국회의장실 앞 복도는 야당측이 바리케이드를 쳐놓고 완전 봉쇄한 상탭니다.

본회의장 안에는 여야 의원 백여 명이 의장석을 둘러싸고 대치 중입니다.

본회의장 안에 있는 의원들만으로는 정족수가 안 되기 때문에 지금 상태로는 본회의를 열 수 없습니다.

하지만 한나라당이 예산안과 예산부수법안을 단독으로 강행 처리하기 위해, 박희태 국회의장에게 경호권 발동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호권이 내려지면 회의장 밖에서 경찰력을 동원한 경호와 질서 유지가 가능해집니다.

또, 국회 경위들이 물리적으로 상황을 정리할 수 있게 됩니다.

한나라당은 해마다 여야 정쟁 속에 예산처리가 법정 기한을 넘긴 만큼, 이번엔 물러서지 않겠다며 오후 1시 반까지 의원 전원을 소집해놓을 상탭니다.

반면 민주당은 대한민국 헌정 사상 최악의 오점을 남겼다며, 본회의에서 온몸을 던져 끝까지 막아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럴 경우 여야간에 격한 물리적 충돌이 또 다시 일어날 수도 있어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KBS 뉴스 김주한입니다.
  • 한나라당, 309조 원 새해 예산안 단독 처리
    • 입력 2010-12-08 19:59:44
    뉴스 12
<앵커 멘트>

새해 예산안 처리를 둘러싼 여야간의 대치는 지금 이 시간까지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한나라당은 조금 전, 새해 예산안을 단독처리했습니다.

국회로 갑니다.

김주한 기자!

<질문>

지금 국회 상황 어떻습니까?

<답변>

네, 한나라당은 오늘 오전 11시쯤 새해 예산안을 단독으로 처리했습니다.

국회 내 제3의 장소에서 야당을 배제한채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한나라당의 자체 수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새해 예산안은 3백 9조 천억원 규모로 당초 정부안보다 5% 가량 증액됐습니다.

4대강 관련 예산은 2천 7백억원 가량 삭감됐습니다.

새해 예산안은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최종 확정됩니다.

본회의는 오늘 오후 2시로 잡혀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 국회 본회의장으로 통하는 모든 출입구와 국회의장실 앞 복도는 야당측이 바리케이드를 쳐놓고 완전 봉쇄한 상탭니다.

본회의장 안에는 여야 의원 백여 명이 의장석을 둘러싸고 대치 중입니다.

본회의장 안에 있는 의원들만으로는 정족수가 안 되기 때문에 지금 상태로는 본회의를 열 수 없습니다.

하지만 한나라당이 예산안과 예산부수법안을 단독으로 강행 처리하기 위해, 박희태 국회의장에게 경호권 발동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호권이 내려지면 회의장 밖에서 경찰력을 동원한 경호와 질서 유지가 가능해집니다.

또, 국회 경위들이 물리적으로 상황을 정리할 수 있게 됩니다.

한나라당은 해마다 여야 정쟁 속에 예산처리가 법정 기한을 넘긴 만큼, 이번엔 물러서지 않겠다며 오후 1시 반까지 의원 전원을 소집해놓을 상탭니다.

반면 민주당은 대한민국 헌정 사상 최악의 오점을 남겼다며, 본회의에서 온몸을 던져 끝까지 막아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럴 경우 여야간에 격한 물리적 충돌이 또 다시 일어날 수도 있어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KBS 뉴스 김주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