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1학년도 대학 입시
사교육 없이 혼자 힘으로 서울대 당당히 합격
입력 2010.12.11 (21:44) 수정 2010.12.11 (22:4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천에서 뱃길로 4시간을 달려야 도착하는 섬, 대청도.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10명도 되지 않는 이 섬에서 올해 서울대 합격생이 나왔습니다.



사교육 없이 스스로의 힘으로 꿈을 이뤄가는 학생들을 노태영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9명에 불과한 작은 섬 대청도에서 올해 서울대 합격생이 나왔습니다.



주인공은 6.7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서울대 교육학과에 합격한 백진성 군.



최종 면접을 10여 일 앞두고 연평도 포격 사태가 터져 면접시험 준비를 제대로 못해 걱정했지만 합격 소식에 비로소 마음을 놓습니다.



<인터뷰> 백진성 : "합격 소식 들어서 꿈만 같았다. 부모님과 잘 가르쳐주신 선생님께 감사드린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



과외라고는 인근 해병대 형들이 조금씩 가르쳐 줬던 것이 전부.



아침부터 밤까지 충실히 학교 공부를 한 결과 올해 수능 언어, 외국어 두 과목에서 1등급 성적을 받았습니다.



이번 수능 언어·수리·외국어 3개 영역에서 전국 최고점을 받은 임수현 양.



어려운 가정 사정으로 기숙사가 있는 학교를 택해야 했지만, 지난 1년 내내 기숙사와 교실을 오가며 공부에만 몰두했습니다.



<인터뷰> 임수현 : "어렵게 공부한 것이 오히려 더 기억에 오래 남고 다른 문제에 응용하기에는 더 수월해 스스로 공부하는 재미가 있었다."



임 양은 면접을 봤던 서울대로부터 "무언가 특별한 학생이었다"는 평가와 함께 사회과학계열 합격 통보를 받았습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 사교육 없이 혼자 힘으로 서울대 당당히 합격
    • 입력 2010-12-11 21:44:00
    • 수정2010-12-11 22:44:10
    뉴스 9
<앵커 멘트>



인천에서 뱃길로 4시간을 달려야 도착하는 섬, 대청도.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10명도 되지 않는 이 섬에서 올해 서울대 합격생이 나왔습니다.



사교육 없이 스스로의 힘으로 꿈을 이뤄가는 학생들을 노태영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9명에 불과한 작은 섬 대청도에서 올해 서울대 합격생이 나왔습니다.



주인공은 6.7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서울대 교육학과에 합격한 백진성 군.



최종 면접을 10여 일 앞두고 연평도 포격 사태가 터져 면접시험 준비를 제대로 못해 걱정했지만 합격 소식에 비로소 마음을 놓습니다.



<인터뷰> 백진성 : "합격 소식 들어서 꿈만 같았다. 부모님과 잘 가르쳐주신 선생님께 감사드린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



과외라고는 인근 해병대 형들이 조금씩 가르쳐 줬던 것이 전부.



아침부터 밤까지 충실히 학교 공부를 한 결과 올해 수능 언어, 외국어 두 과목에서 1등급 성적을 받았습니다.



이번 수능 언어·수리·외국어 3개 영역에서 전국 최고점을 받은 임수현 양.



어려운 가정 사정으로 기숙사가 있는 학교를 택해야 했지만, 지난 1년 내내 기숙사와 교실을 오가며 공부에만 몰두했습니다.



<인터뷰> 임수현 : "어렵게 공부한 것이 오히려 더 기억에 오래 남고 다른 문제에 응용하기에는 더 수월해 스스로 공부하는 재미가 있었다."



임 양은 면접을 봤던 서울대로부터 "무언가 특별한 학생이었다"는 평가와 함께 사회과학계열 합격 통보를 받았습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