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IOC 위원, 뇌물받고 동계올림픽 소치 지지”
입력 2010.12.14 (05:51) 수정 2010.12.14 (07:40) 종합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는 IOC,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이자 모나코 왕인 앨버트 2세가 뇌물과 향응을 받고 2014년 동계올림픽 개최지로 러시아 소치를 지지했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지난 2002년부터 2008년까지 앨버트 2세의 정보 담당 보좌관을 지낸 로버트 에린거가 이런 내용의 진술서를 자크 로게 IOC 위원장에게 제출했다고 전했습니다.

에린거는 진술서에서 앨버트 2세가 블라디미르 푸틴 당시 대통령과 러시아 재벌 금융인 세르게이 푸가체프로부터 극지 탐험, 낚시 여행, 국빈 만찬 등의 향응과 함께, 별장을 선물로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 “IOC 위원, 뇌물받고 동계올림픽 소치 지지”
    • 입력 2010-12-14 05:51:45
    • 수정2010-12-14 07:40:57
    종합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는 IOC,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이자 모나코 왕인 앨버트 2세가 뇌물과 향응을 받고 2014년 동계올림픽 개최지로 러시아 소치를 지지했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지난 2002년부터 2008년까지 앨버트 2세의 정보 담당 보좌관을 지낸 로버트 에린거가 이런 내용의 진술서를 자크 로게 IOC 위원장에게 제출했다고 전했습니다.

에린거는 진술서에서 앨버트 2세가 블라디미르 푸틴 당시 대통령과 러시아 재벌 금융인 세르게이 푸가체프로부터 극지 탐험, 낚시 여행, 국빈 만찬 등의 향응과 함께, 별장을 선물로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