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언 前 국방 “만반의 준비가 대북 억지력”
입력 2010.12.14 (06:03) 수정 2010.12.14 (07:40) 국제
윌리엄 코언 전 미국 국방장관은 북한이 전면전도 불사하겠다고 주장하고 나선 데 대해 "일정 부분 엄포인 것은 분명하지만, 북한이 핵무기를 지닌 만큼 북한의 모든 위협은 일단 심각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코언 전 장관은 13일 폭스뉴스 TV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고 "따라서 우리는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우리를 지키고, 북한의 도발을 억지하기 위해서도 만반의 준비를 갖춰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코언 전 장관은 "미국과 한국이 지금까지 연합훈련을 해온 것도 북한이 만일 전쟁을 시도할 경우, 엄청난 대가를 치르게 된다는 사실을 분명히 이해시키기 위한 차원"이라며 "준비태세를 갖추고 있는 것이야말로 분쟁을 억지하는 동시에 피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만일 북한이 계속해서 긴장 수위를 끌어올린다면 미국은 최소한 단기간이라도 미국의 군사력을 한반도 역내에 파견해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습니다.

코언 전 장관은 북한이 6자회담 복귀 등 평화문제를 진솔하게 얘기하고 싶다면 가장 먼저 천안함 침몰사건과 연평도 포격도발 사건을 인정해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을 경우 미국은 모든 대북지원을 단절해야 하며 특히 중국은 상당 부분의 지원을 철회해야만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코언 前 국방 “만반의 준비가 대북 억지력”
    • 입력 2010-12-14 06:03:01
    • 수정2010-12-14 07:40:56
    국제
윌리엄 코언 전 미국 국방장관은 북한이 전면전도 불사하겠다고 주장하고 나선 데 대해 "일정 부분 엄포인 것은 분명하지만, 북한이 핵무기를 지닌 만큼 북한의 모든 위협은 일단 심각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코언 전 장관은 13일 폭스뉴스 TV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고 "따라서 우리는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우리를 지키고, 북한의 도발을 억지하기 위해서도 만반의 준비를 갖춰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코언 전 장관은 "미국과 한국이 지금까지 연합훈련을 해온 것도 북한이 만일 전쟁을 시도할 경우, 엄청난 대가를 치르게 된다는 사실을 분명히 이해시키기 위한 차원"이라며 "준비태세를 갖추고 있는 것이야말로 분쟁을 억지하는 동시에 피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만일 북한이 계속해서 긴장 수위를 끌어올린다면 미국은 최소한 단기간이라도 미국의 군사력을 한반도 역내에 파견해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습니다.

코언 전 장관은 북한이 6자회담 복귀 등 평화문제를 진솔하게 얘기하고 싶다면 가장 먼저 천안함 침몰사건과 연평도 포격도발 사건을 인정해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을 경우 미국은 모든 대북지원을 단절해야 하며 특히 중국은 상당 부분의 지원을 철회해야만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