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기 부동자금 556조…은행예금 50조도 풀려
입력 2010.12.14 (06:10) 수정 2010.12.14 (13:08) 재테크
투자처를 찾지 못해 시중을 떠도는 '단기 부동자금'이 550조 원을 웃도는 가운데 은행권에 예치돼 있는 정기예금 '50조 원'이 조만간 한꺼번에 만기를 맞게 됩니다.



금융권과 증권업계 등에 따르면 수시입출금식 예금과 요구불예금, 현금통화, 머니마켓펀드, 양도성예금증서 등 6개 항목의 자금을 합친 '단기 부동자금' 규모가 지난 10월 말 현재 556조 4천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이와 함께 은행권에 묶여 있는 '50조 원' 규모의 정기예금 만기가 내년 1분기까지 집중적으로 돌아옵니다.



시중은행들은 그러나 이미 은행권 자금이 넘쳐나고 있어 만기가 도래하는 예금의 재유치를 위해 고금리를 얹은 특판 예금을 판매하지 않을 방침입니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마땅한 대체 투자처가 없어 시중자금의 '부동화 현상'은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 단기 부동자금 556조…은행예금 50조도 풀려
    • 입력 2010-12-14 06:10:30
    • 수정2010-12-14 13:08:48
    재테크
투자처를 찾지 못해 시중을 떠도는 '단기 부동자금'이 550조 원을 웃도는 가운데 은행권에 예치돼 있는 정기예금 '50조 원'이 조만간 한꺼번에 만기를 맞게 됩니다.



금융권과 증권업계 등에 따르면 수시입출금식 예금과 요구불예금, 현금통화, 머니마켓펀드, 양도성예금증서 등 6개 항목의 자금을 합친 '단기 부동자금' 규모가 지난 10월 말 현재 556조 4천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이와 함께 은행권에 묶여 있는 '50조 원' 규모의 정기예금 만기가 내년 1분기까지 집중적으로 돌아옵니다.



시중은행들은 그러나 이미 은행권 자금이 넘쳐나고 있어 만기가 도래하는 예금의 재유치를 위해 고금리를 얹은 특판 예금을 판매하지 않을 방침입니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마땅한 대체 투자처가 없어 시중자금의 '부동화 현상'은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