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조업체들, 재활용은 뒷전!
입력 2010.12.14 (07:0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가뜩이나 자원이 없는 우리 현실에서 재활용이 가능한 것은 최대한 재활용하는 게 필요하겠죠, 하지만 제조업체들이 재활용은 염두에 두지 않고 제품을 만들고 있어서 재활용도 어렵고 불필요한 비용도 더 많이 든다고 합니다.

임승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전자상가의 프린터 용품 전문점, 프린터에 들어가는 토너 카트리지 값이 비싸다보니 정품의 반값이 안 되는 재생 카트리지를 찾는 사람이 많습니다.

하지만 요즘 카트리지는 재생이 쉽지 않습니다.

분해가 쉬운 볼트 대신 열이나 고주파로 아예 접착을 하거나, 재생을 위해 바꿔야 하는 칩까지 떼 내기 어렵도록 만들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구용근(카트리지재제조협회장) : "재활용하려면 분해가 용이해야 되고, 부품 교환이 용이해야 되는데 이렇게 설계 하면 분해도 어렵고 부품교환도 상당히 어렵습니다."

한 해 16만 톤이 버려지는 PET 병도 재활용이 어렵기는 마찬가지, 상당수 업체가 뚜껑을 플라스틱이 아닌 알루미늄으로 만들어 손이나 기계로 하나하나 떼 내야 합니다.

<인터뷰> 맹성호(재활용업체 대표) : "일일이 손으로 제거하기 위해서 많은 인력 이 필요하고 생산성이 많이 떨어지고.."

재활용 업체들이 제조업체들에게 수없이 건의했지만 전혀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홍수열(자원순환사회연대 팀장) : "마케팅을 위해서만 제품이 설계가 되는거지, 이게 폐기될 때 재활용이 어떻게 쉽게 잘 될 수 있을까라고 하는 부분들은 전혀 고려가 안 되는거죠."

게다가 정부도 재활용을 권장만 하고 있을 뿐, 재활용을 늘리기 위한 구체적인 제품 설계 기준이나 지침은 없는 게 현실입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 제조업체들, 재활용은 뒷전!
    • 입력 2010-12-14 07:06:0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가뜩이나 자원이 없는 우리 현실에서 재활용이 가능한 것은 최대한 재활용하는 게 필요하겠죠, 하지만 제조업체들이 재활용은 염두에 두지 않고 제품을 만들고 있어서 재활용도 어렵고 불필요한 비용도 더 많이 든다고 합니다.

임승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전자상가의 프린터 용품 전문점, 프린터에 들어가는 토너 카트리지 값이 비싸다보니 정품의 반값이 안 되는 재생 카트리지를 찾는 사람이 많습니다.

하지만 요즘 카트리지는 재생이 쉽지 않습니다.

분해가 쉬운 볼트 대신 열이나 고주파로 아예 접착을 하거나, 재생을 위해 바꿔야 하는 칩까지 떼 내기 어렵도록 만들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구용근(카트리지재제조협회장) : "재활용하려면 분해가 용이해야 되고, 부품 교환이 용이해야 되는데 이렇게 설계 하면 분해도 어렵고 부품교환도 상당히 어렵습니다."

한 해 16만 톤이 버려지는 PET 병도 재활용이 어렵기는 마찬가지, 상당수 업체가 뚜껑을 플라스틱이 아닌 알루미늄으로 만들어 손이나 기계로 하나하나 떼 내야 합니다.

<인터뷰> 맹성호(재활용업체 대표) : "일일이 손으로 제거하기 위해서 많은 인력 이 필요하고 생산성이 많이 떨어지고.."

재활용 업체들이 제조업체들에게 수없이 건의했지만 전혀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홍수열(자원순환사회연대 팀장) : "마케팅을 위해서만 제품이 설계가 되는거지, 이게 폐기될 때 재활용이 어떻게 쉽게 잘 될 수 있을까라고 하는 부분들은 전혀 고려가 안 되는거죠."

게다가 정부도 재활용을 권장만 하고 있을 뿐, 재활용을 늘리기 위한 구체적인 제품 설계 기준이나 지침은 없는 게 현실입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