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광래호 아시안컵 향해 첫 출항
입력 2010.12.14 (07:0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시안컵 축구대회 출전을 위해 축구 국가대표팀이 제주 전지훈련에 들어 갔습니다.

51년 만의 우승을 향해 조광래호가 닻을 올렸습니다.

권재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속에 시작된 조광래호의 제주 전지훈련.

아시안컵 예비 명단 47명 가운데 국내파와 일본 J리거 등 23명이 소집됐습니다.

최근 코칭 스태프 개편을 통해 안정된 대표팀의 틀을 갖춘 조광래 감독.

첫 날부터 빠른 축구를 강조하며 선수들을 독려했습니다.

<인터뷰>조광래(축구 국가대표 감독) : "아시안컵 우승을 위해선 빠른 템포의 축구가 필요하다고 생각."

비교적 강도 높게 진행돼, 긴장감마저 감돌았던 첫 훈련에서 선수들도 51년만의 아시안컵 우승을 위해 마음을 다잡았습니다.

<인터뷰>구차철(축구 국가대표) : "처음이라는 생각으로 준비하겠다."

축구대표팀은 제주에서 두 차례 정도 대학팀과 연습 경기를 통해 실전 감각을 유지할 예정입니다.

조광래호는 열흘 동안의 제주 훈련을 마친 뒤 27일부터는 아랍에미리트연합에서 마지막 담금질에 들어갈 계획입니다.

특히 오는 30일에는 시리아와의 평가전을 통해 복병 중동 축구에 대비합니다.

KBS 뉴스 권재민입니다.
  • 조광래호 아시안컵 향해 첫 출항
    • 입력 2010-12-14 07:06:1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아시안컵 축구대회 출전을 위해 축구 국가대표팀이 제주 전지훈련에 들어 갔습니다.

51년 만의 우승을 향해 조광래호가 닻을 올렸습니다.

권재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속에 시작된 조광래호의 제주 전지훈련.

아시안컵 예비 명단 47명 가운데 국내파와 일본 J리거 등 23명이 소집됐습니다.

최근 코칭 스태프 개편을 통해 안정된 대표팀의 틀을 갖춘 조광래 감독.

첫 날부터 빠른 축구를 강조하며 선수들을 독려했습니다.

<인터뷰>조광래(축구 국가대표 감독) : "아시안컵 우승을 위해선 빠른 템포의 축구가 필요하다고 생각."

비교적 강도 높게 진행돼, 긴장감마저 감돌았던 첫 훈련에서 선수들도 51년만의 아시안컵 우승을 위해 마음을 다잡았습니다.

<인터뷰>구차철(축구 국가대표) : "처음이라는 생각으로 준비하겠다."

축구대표팀은 제주에서 두 차례 정도 대학팀과 연습 경기를 통해 실전 감각을 유지할 예정입니다.

조광래호는 열흘 동안의 제주 훈련을 마친 뒤 27일부터는 아랍에미리트연합에서 마지막 담금질에 들어갈 계획입니다.

특히 오는 30일에는 시리아와의 평가전을 통해 복병 중동 축구에 대비합니다.

KBS 뉴스 권재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