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지성, 시즌 최다 골…맨유 선두 탈환
입력 2010.12.14 (07:32) 연합뉴스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이 시즌 개인 최다 6호골을 터뜨리며 맨유의 선두 탈환을 이끌었다.

박지성은 14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퍼드에서 열린 아스널과 2010-2011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홈 경기에서 0-0으로 비기고 있던 전반 41분 루이스 나니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가 수비수 다리를 맞고 굴절되자 바로 머리로 받아 왼쪽 골망을 갈랐다.

지난달 28일 블랙번과 15라운드에서 시즌 5호골을 넣은 박지성은 이번 골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진출 이후 시즌 개인 최다골인 6번째 골맛을 봤다.

이에 따라 박지성의 올 시즌 공격포인트는 정규리그 4골 1도움, 칼링컵 2골 1도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도움을 포함해 6골 4도움으로 늘었다.

맨유는 전반 막바지에 박지성이 꽂은 결승골로 1-0 승리를 낚아채 9승7무(승점 34)로 아스널과 맨시티(이상 승점 32)를 제치고 단독 1위로 뛰어올랐다.

팽팽하게 흐르던 승부는 박지성의 전반 헤딩 선제골로 단숨에 맨유 쪽으로 넘어왔다.

나니가 전반 41분 오른쪽 측면에서 왼발로 날카롭게 올린 공이 수비수 다리를 맞고 굴절돼 공중으로 뜨자 골문 앞에 서 있던 박지성이 재빨리 머리로 받아넣었다. 박지성이 머리로 방향을 바꿔 놓으며 강하게 때린 공은 골키퍼 오른쪽 어깨를 넘겨 그대로 골망에 꽂혔다. 정규리그 4호골이자 개인 최다 6호골이 터지는 순간이었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맨유는 후반 들어 아스널의 파상공세에 다소 밀리는 듯했지만 골문 앞 침착한 수비와 판데르 사르의 선방으로 단단히 골문을 잠갔다.

오히려 결정적인 기회는 맨유에게 수차례 찾아왔다.

후반 9분 미드필더 안데르손은 루니와 일대일 패스를 이어받은 뒤 골키퍼와 바로 맞섰지만 슈팅은 골키퍼 가슴을 맞고 나갔고, 후반 14분에는 나니가 오른쪽 공간을 침투해 왼쪽 골문을 향해 강하게 감아찬 슈팅으로 아스널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아스널은 후반 19분 부상에 시달리고 있는 세스크 파브레가스와 판 페르시를 동시에 투입하며 총 공세에 나섰지만 만회골을 터뜨리는 데 실패했다.

맨유는 후반 28분 상대의 핸드볼 파울로 얻어낸 페널티 킥을 웨인 루니가 강하게 차려다 골문을 넘겨 경기 후반 불안한 모습을 보였으나 끝내 박지성의 결승골을 잘 지켜 승리를 지키고 선두 탈환에 성공했다.
  • 박지성, 시즌 최다 골…맨유 선두 탈환
    • 입력 2010-12-14 07:32:21
    연합뉴스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이 시즌 개인 최다 6호골을 터뜨리며 맨유의 선두 탈환을 이끌었다.

박지성은 14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퍼드에서 열린 아스널과 2010-2011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홈 경기에서 0-0으로 비기고 있던 전반 41분 루이스 나니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가 수비수 다리를 맞고 굴절되자 바로 머리로 받아 왼쪽 골망을 갈랐다.

지난달 28일 블랙번과 15라운드에서 시즌 5호골을 넣은 박지성은 이번 골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진출 이후 시즌 개인 최다골인 6번째 골맛을 봤다.

이에 따라 박지성의 올 시즌 공격포인트는 정규리그 4골 1도움, 칼링컵 2골 1도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도움을 포함해 6골 4도움으로 늘었다.

맨유는 전반 막바지에 박지성이 꽂은 결승골로 1-0 승리를 낚아채 9승7무(승점 34)로 아스널과 맨시티(이상 승점 32)를 제치고 단독 1위로 뛰어올랐다.

팽팽하게 흐르던 승부는 박지성의 전반 헤딩 선제골로 단숨에 맨유 쪽으로 넘어왔다.

나니가 전반 41분 오른쪽 측면에서 왼발로 날카롭게 올린 공이 수비수 다리를 맞고 굴절돼 공중으로 뜨자 골문 앞에 서 있던 박지성이 재빨리 머리로 받아넣었다. 박지성이 머리로 방향을 바꿔 놓으며 강하게 때린 공은 골키퍼 오른쪽 어깨를 넘겨 그대로 골망에 꽂혔다. 정규리그 4호골이자 개인 최다 6호골이 터지는 순간이었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맨유는 후반 들어 아스널의 파상공세에 다소 밀리는 듯했지만 골문 앞 침착한 수비와 판데르 사르의 선방으로 단단히 골문을 잠갔다.

오히려 결정적인 기회는 맨유에게 수차례 찾아왔다.

후반 9분 미드필더 안데르손은 루니와 일대일 패스를 이어받은 뒤 골키퍼와 바로 맞섰지만 슈팅은 골키퍼 가슴을 맞고 나갔고, 후반 14분에는 나니가 오른쪽 공간을 침투해 왼쪽 골문을 향해 강하게 감아찬 슈팅으로 아스널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아스널은 후반 19분 부상에 시달리고 있는 세스크 파브레가스와 판 페르시를 동시에 투입하며 총 공세에 나섰지만 만회골을 터뜨리는 데 실패했다.

맨유는 후반 28분 상대의 핸드볼 파울로 얻어낸 페널티 킥을 웨인 루니가 강하게 차려다 골문을 넘겨 경기 후반 불안한 모습을 보였으나 끝내 박지성의 결승골을 잘 지켜 승리를 지키고 선두 탈환에 성공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