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신차 대부분 보행자 안전성 ‘미흡’
입력 2010.12.14 (08:3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에서 팔리는 신차 12차종에 대한 안전성 실험 결과 대부분이 합격점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보행자 안전에는 여전히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병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시속 50킬로미터 이상의 속도로 자동차가 벽에 충돌합니다.

차량 앞은 크게 부서졌지만 에어백이 터지고 충격이 흡수되면서 운전자는 크게 다치지 않는 모습입니다.

국내외 12개 신차종에 대한 충돌 안전성 평가결과 르노삼성의 SM3를 제외한 모든 차량 들이 종합등급 1등급을 받았습니다.

특히, 정면·부분충돌과 측면충돌에서 모두 합격점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차량 뒷부분이 받혔을 때 운전자의 목 부상을 막기 위한 좌석 안전성에서는 SM5와 렉서스 ES350, 아우디 A6가 미흡했습니다.

충돌 시 보행자 안전 실험에선 지엠대우 마티즈와 기아 스포티지를 제외하고 대부분 미흡하게 나타났습니다.

보행자 머리가 보닛에 크게 부딪쳐 튕겨나가는 등 설계 시 보행자 보호에 신경을 덜 썼다는 얘기입니다.

특히, 벤츠와 아우디가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인터뷰> 김규현(교통안전공단 첨단안전연구실장) : "국내에 보행자 안전성에 대비해서 설계를 하지 않았고, 일반적으로 외국에 판매되고 있는 차량을 수입해서 팔고 있기 때문에 보행자 안전성이 상대적으로 떨어지고 있습니다."

오는 2013년부터는 국내에서도 보행자 안전기준에 맞춰 설계한 자동차만 판매가 허용됩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 국내 신차 대부분 보행자 안전성 ‘미흡’
    • 입력 2010-12-14 08:35:11
    뉴스광장
<앵커 멘트>

국내에서 팔리는 신차 12차종에 대한 안전성 실험 결과 대부분이 합격점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보행자 안전에는 여전히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병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시속 50킬로미터 이상의 속도로 자동차가 벽에 충돌합니다.

차량 앞은 크게 부서졌지만 에어백이 터지고 충격이 흡수되면서 운전자는 크게 다치지 않는 모습입니다.

국내외 12개 신차종에 대한 충돌 안전성 평가결과 르노삼성의 SM3를 제외한 모든 차량 들이 종합등급 1등급을 받았습니다.

특히, 정면·부분충돌과 측면충돌에서 모두 합격점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차량 뒷부분이 받혔을 때 운전자의 목 부상을 막기 위한 좌석 안전성에서는 SM5와 렉서스 ES350, 아우디 A6가 미흡했습니다.

충돌 시 보행자 안전 실험에선 지엠대우 마티즈와 기아 스포티지를 제외하고 대부분 미흡하게 나타났습니다.

보행자 머리가 보닛에 크게 부딪쳐 튕겨나가는 등 설계 시 보행자 보호에 신경을 덜 썼다는 얘기입니다.

특히, 벤츠와 아우디가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인터뷰> 김규현(교통안전공단 첨단안전연구실장) : "국내에 보행자 안전성에 대비해서 설계를 하지 않았고, 일반적으로 외국에 판매되고 있는 차량을 수입해서 팔고 있기 때문에 보행자 안전성이 상대적으로 떨어지고 있습니다."

오는 2013년부터는 국내에서도 보행자 안전기준에 맞춰 설계한 자동차만 판매가 허용됩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