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진석 “롯데마트, 큰 갈등 피한 지혜로운 양보”
입력 2010.12.14 (10:28) 수정 2010.12.14 (10:36) 정치

정진석 청와대 정무수석은  롯데마트가 저가 치킨 판매를 중단한 것과 관련해 큰 싸움과 갈등을 피한  지혜로운 양보라고 말했습니다.   

 


정진석 수석은 당장은 싼 맛에 소비 생활을 할 수 있지만 5천 원짜리 치킨이 영원할 수는 없고,  또 장기적으로 보면 바람직하지도 않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골목 상권이 분명히 존재하고  이를 보호해서 함께 어깨동무를 하고 가야 한다는  사회적 분위기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앞서 정 수석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롯데마트가 저가 치킨을 판매하는 것은  구매자를 마트로 끌어들여  다른 물품을 사게 하려는 전략이 아니냐며 영세 닭고기 판매상들이 울상 지을 만하다고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롯데마트는 지난 9일부터  치킨 한 마리를 5천 원씩 판매했으나  영세 상인에게 피해를 준다는 비판이 일자  일주일 만에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 정진석 “롯데마트, 큰 갈등 피한 지혜로운 양보”
    • 입력 2010-12-14 10:28:48
    • 수정2010-12-14 10:36:12
    정치

정진석 청와대 정무수석은  롯데마트가 저가 치킨 판매를 중단한 것과 관련해 큰 싸움과 갈등을 피한  지혜로운 양보라고 말했습니다.   

 


정진석 수석은 당장은 싼 맛에 소비 생활을 할 수 있지만 5천 원짜리 치킨이 영원할 수는 없고,  또 장기적으로 보면 바람직하지도 않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골목 상권이 분명히 존재하고  이를 보호해서 함께 어깨동무를 하고 가야 한다는  사회적 분위기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앞서 정 수석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롯데마트가 저가 치킨을 판매하는 것은  구매자를 마트로 끌어들여  다른 물품을 사게 하려는 전략이 아니냐며 영세 닭고기 판매상들이 울상 지을 만하다고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롯데마트는 지난 9일부터  치킨 한 마리를 5천 원씩 판매했으나  영세 상인에게 피해를 준다는 비판이 일자  일주일 만에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