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기 부동자금 556조…정기예금 50조도 만기
입력 2010.12.14 (13:00) 수정 2010.12.14 (13:0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단기 부동자금이 550조원을 넘어서는 등, 시중 자금이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여기에다 시중은행들이 만기가 돌아오는 예금을 붙잡기 위한 고금리 특판예금을 고려하지 않고 있어서 시중자금의 부동화 현상은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김태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투자처를 찾지 못해 시중을 떠도는 ’단기 부동자금’이 550조 원을 웃도는 가운데 은행권에 예치돼 있는 정기예금 ’50조 원’이 조만간 한꺼번에 만기를 맞게 됩니다.



금융당국은 현금통화와 양도성예금증서, 수시입출금식 예금과 요구불예금, 머니마켓펀드 등 6개 항목의 자금을 합친 ’단기 부동자금’ 규모가 지난 10월 말 현재 556조 4천억 원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말 583조 원까지 치솟던 단기 부동자금은 올해 9월 말 552조 원으로 줄었다 지난 10월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습니다.



이런 가운데, 은행권에 묶여 있는 ’50조 원’ 규모의 정기예금 만기는 내년 1분기까지 집중적으로 돌아옵니다.



만기가 되는 정기예금 50조 원은 은행권 전체 정기예금 잔액인 515조 3천억 원의 ’10분의 1’인 셈입니다.



시중은행들은 그러나 이미 은행권 자금이 넘쳐나고 있어, 만기가 도래하는 예금을 다시 끌어들이기 위한 고금리 특판 예금을 판매하지 않을 방침입니다.



이에따라 마땅한 대체 투자처를 찾지 못한 시중자금의 ’부동화 현상’이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태형입니다.
  • 단기 부동자금 556조…정기예금 50조도 만기
    • 입력 2010-12-14 13:00:42
    • 수정2010-12-14 13:09:07
    뉴스 12
<앵커 멘트>



단기 부동자금이 550조원을 넘어서는 등, 시중 자금이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여기에다 시중은행들이 만기가 돌아오는 예금을 붙잡기 위한 고금리 특판예금을 고려하지 않고 있어서 시중자금의 부동화 현상은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김태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투자처를 찾지 못해 시중을 떠도는 ’단기 부동자금’이 550조 원을 웃도는 가운데 은행권에 예치돼 있는 정기예금 ’50조 원’이 조만간 한꺼번에 만기를 맞게 됩니다.



금융당국은 현금통화와 양도성예금증서, 수시입출금식 예금과 요구불예금, 머니마켓펀드 등 6개 항목의 자금을 합친 ’단기 부동자금’ 규모가 지난 10월 말 현재 556조 4천억 원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말 583조 원까지 치솟던 단기 부동자금은 올해 9월 말 552조 원으로 줄었다 지난 10월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습니다.



이런 가운데, 은행권에 묶여 있는 ’50조 원’ 규모의 정기예금 만기는 내년 1분기까지 집중적으로 돌아옵니다.



만기가 되는 정기예금 50조 원은 은행권 전체 정기예금 잔액인 515조 3천억 원의 ’10분의 1’인 셈입니다.



시중은행들은 그러나 이미 은행권 자금이 넘쳐나고 있어, 만기가 도래하는 예금을 다시 끌어들이기 위한 고금리 특판 예금을 판매하지 않을 방침입니다.



이에따라 마땅한 대체 투자처를 찾지 못한 시중자금의 ’부동화 현상’이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태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