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지성, 시즌 최다 6호 골…선두 탈환
입력 2010.12.14 (13:0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박지성이 강호 아스널을 상대로 골을 터뜨렸습니다.

자신의 한 시즌 최다 골인 6호 골이자, 맨유를 리그 선두로 올려놓은 결승골이었습니다.

박선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아스널에 유독 강했던 박지성이 자신의 가치를 또 한 번 증명했습니다.

아스널에 승점 1점 차로 뒤진 맨유로서는 선두 탈환을 위해 반드시 이겨야 하는 경기.

득점 없이 팽팽히 맞선 전반 41분, 박지성이 마침내 일을 냈습니다.

나니의 크로스가 올라오자 방향만 살짝 바꾸는 헤딩으로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시즌 6호 골로 자신이 보유한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한 시즌 최다 골 기록을 새로 쓰는 순간이었습니다.

박지성의 결승골을 잘 지킨 맨유는 아스널을 1대 0으로 제치고, 리그 선두로 도약했습니다.

지난 2005년 맨체스터 입단 이후 아스널전에 열 차례 출격해 네 골을 넣은 박지성.

특히 선발 출전했던 최근 세 경기에서 모두 골을 터트려 '아스널 킬러'라는 새로운 별명도 얻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박지성, 시즌 최다 6호 골…선두 탈환
    • 입력 2010-12-14 13:00:51
    뉴스 12
<앵커 멘트>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박지성이 강호 아스널을 상대로 골을 터뜨렸습니다.

자신의 한 시즌 최다 골인 6호 골이자, 맨유를 리그 선두로 올려놓은 결승골이었습니다.

박선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아스널에 유독 강했던 박지성이 자신의 가치를 또 한 번 증명했습니다.

아스널에 승점 1점 차로 뒤진 맨유로서는 선두 탈환을 위해 반드시 이겨야 하는 경기.

득점 없이 팽팽히 맞선 전반 41분, 박지성이 마침내 일을 냈습니다.

나니의 크로스가 올라오자 방향만 살짝 바꾸는 헤딩으로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시즌 6호 골로 자신이 보유한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한 시즌 최다 골 기록을 새로 쓰는 순간이었습니다.

박지성의 결승골을 잘 지킨 맨유는 아스널을 1대 0으로 제치고, 리그 선두로 도약했습니다.

지난 2005년 맨체스터 입단 이후 아스널전에 열 차례 출격해 네 골을 넣은 박지성.

특히 선발 출전했던 최근 세 경기에서 모두 골을 터트려 '아스널 킬러'라는 새로운 별명도 얻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