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지성 “아직 배고파, 10골 넣겠다!”
입력 2010.12.14 (13:06) 수정 2010.12.14 (14:17) 연합뉴스
아스널과 맞대결에서 시즌 개인 최다인 6번째 골을 터뜨린 박지성(29.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이 올 시즌 10골 고지에 오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박지성은 14일(이하 한국시간) 2010-201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정규리그 경기에서 아스널을 상대로 전반 41분 감각적인 헤딩 슈팅으로 시즌 6호골을 작렬해 팀을 리그 단독 1위로 올려놓았다.



2005-2006시즌에 잉글랜드 프로축구 무대에 첫발을 디딘 후 처음으로 이날 자신의 최다골 기록을 갈아치웠지만 박지성은 의외로 담담했다.



아직 6골로는 골 갈증이 풀리지 않는다는 기색이었다.

br />
경기 후 인터뷰에서 박지성은 개인 기록보다는 팀 승리를 먼저 챙기는 성숙한 모습을 보였다.



박지성은 "득점을 통해 팀의 승리를 이끌어 기쁘다. 내 기록에 대해서는 신경을 쓰지 않는다. 중요한 경기를 잘 치러 만족한다"라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하지만 이어진 대답에선 앞서 말한 것과는 달리 자신의 목표를 솔직하게 내보였다.



지난 인터뷰에서 10골을 넣는 게 목표라고 했는데 실현 가능하다고 보냐는 질문에 박지성은 "충분히 가능하다. 지금까지 보여준 꾸준한 모습을 유지한다면 이룰 수 있는 목표라고 본다"며 앞으로의 선전을 다짐했다.



맨유에서 기록한 17골 중 14골이 시즌 중반 이후 터진 데다 아직 프리미어리그 일정을 반도 소화하지 않았기 때문에 두자릿수 득점을 충분히 실현 가능한 목표로 판단한 것이다.



아스널 등 유독 강팀에 강한 면모를 보인 박지성이 20일 치르는 첼시와 정규리그 경기에서 득점포를 계속 가동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
  • 박지성 “아직 배고파, 10골 넣겠다!”
    • 입력 2010-12-14 13:06:38
    • 수정2010-12-14 14:17:18
    연합뉴스
아스널과 맞대결에서 시즌 개인 최다인 6번째 골을 터뜨린 박지성(29.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이 올 시즌 10골 고지에 오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박지성은 14일(이하 한국시간) 2010-201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정규리그 경기에서 아스널을 상대로 전반 41분 감각적인 헤딩 슈팅으로 시즌 6호골을 작렬해 팀을 리그 단독 1위로 올려놓았다.



2005-2006시즌에 잉글랜드 프로축구 무대에 첫발을 디딘 후 처음으로 이날 자신의 최다골 기록을 갈아치웠지만 박지성은 의외로 담담했다.



아직 6골로는 골 갈증이 풀리지 않는다는 기색이었다.

br />
경기 후 인터뷰에서 박지성은 개인 기록보다는 팀 승리를 먼저 챙기는 성숙한 모습을 보였다.



박지성은 "득점을 통해 팀의 승리를 이끌어 기쁘다. 내 기록에 대해서는 신경을 쓰지 않는다. 중요한 경기를 잘 치러 만족한다"라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하지만 이어진 대답에선 앞서 말한 것과는 달리 자신의 목표를 솔직하게 내보였다.



지난 인터뷰에서 10골을 넣는 게 목표라고 했는데 실현 가능하다고 보냐는 질문에 박지성은 "충분히 가능하다. 지금까지 보여준 꾸준한 모습을 유지한다면 이룰 수 있는 목표라고 본다"며 앞으로의 선전을 다짐했다.



맨유에서 기록한 17골 중 14골이 시즌 중반 이후 터진 데다 아직 프리미어리그 일정을 반도 소화하지 않았기 때문에 두자릿수 득점을 충분히 실현 가능한 목표로 판단한 것이다.



아스널 등 유독 강팀에 강한 면모를 보인 박지성이 20일 치르는 첼시와 정규리그 경기에서 득점포를 계속 가동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