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활고 비관’ 50대 남자 숨진 채 발견
입력 2010.12.14 (14:47) 사회
생활고를 비관해 온 50대 남자가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어제 오후 5시쯤 서울 사당동의 한 야산에서 53살 강 모씨가 나무에 목을 매 숨져있는 것을 주변을 산책하던 박 모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직업이 일정하지 않았던 강 씨가 평소 생활고를 비관해왔다는 가족의 말과 가족에게 잘 살라는 내용의 유서가 현장에서 발견된 점으로 미뤄, 강 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생활고 비관’ 50대 남자 숨진 채 발견
    • 입력 2010-12-14 14:47:37
    사회
생활고를 비관해 온 50대 남자가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어제 오후 5시쯤 서울 사당동의 한 야산에서 53살 강 모씨가 나무에 목을 매 숨져있는 것을 주변을 산책하던 박 모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직업이 일정하지 않았던 강 씨가 평소 생활고를 비관해왔다는 가족의 말과 가족에게 잘 살라는 내용의 유서가 현장에서 발견된 점으로 미뤄, 강 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