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자 핸드볼 ‘사랑의 빵 만들어요’
입력 2010.12.14 (15:58) 포토뉴스
남자 핸드볼 ‘사랑의 빵 만들어요’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낸 남자 핸드볼 국가대표 선수들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종로-중구 적십자봉사관에서 가진'사랑의 빵 만들기'행사에서 만든 빵을 펼쳐보이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이날 대표팀이 만든 빵은 지역 저소득층에 전달할 계획이다.

뜻깊은 ‘사랑의 빵 만들기’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낸 남자 핸드볼 국가대표 선수들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종로-중구 적십자봉사관에서 가진'사랑의 빵 만들기'행사에서 만든 빵을 펼쳐보이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이날 대표팀이 만든 빵은 지역 저소득층에 전달할 계획이다.
남 핸드볼 대표팀이 만든 ‘사랑의 빵’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낸 남자 핸드볼 국가대표 선수들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종로-중구 적십자봉사관에서 가진'사랑의 빵 만들기'행사에서 만든 빵을 펼쳐보이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이날 대표팀이 만든 빵은 지역 저소득층에 전달할 계획이다.
  • 남자 핸드볼 ‘사랑의 빵 만들어요’
    • 입력 2010-12-14 15:58:25
    포토뉴스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낸 남자 핸드볼 국가대표 선수들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종로-중구 적십자봉사관에서 가진'사랑의 빵 만들기'행사에서 만든 빵을 펼쳐보이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이날 대표팀이 만든 빵은 지역 저소득층에 전달할 계획이다.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낸 남자 핸드볼 국가대표 선수들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종로-중구 적십자봉사관에서 가진'사랑의 빵 만들기'행사에서 만든 빵을 펼쳐보이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이날 대표팀이 만든 빵은 지역 저소득층에 전달할 계획이다.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낸 남자 핸드볼 국가대표 선수들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종로-중구 적십자봉사관에서 가진'사랑의 빵 만들기'행사에서 만든 빵을 펼쳐보이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이날 대표팀이 만든 빵은 지역 저소득층에 전달할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