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광래 “박지성 절정, 맨유 이해할 것”
입력 2010.12.14 (19:00) 연합뉴스
 "한일전 못 뛴 대신 아시안컵에서 뭔가 해줄 것 같은데"



2011년 1월 카타르에서 열리는 아시안컵에서 51년 만에 정상 복귀를 노리는 한국 축구대표팀의 조광래 감독이 박지성(29.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큰 기대감을 보였다.



아시안컵 예비 등록 선수 47명 가운데 한국 및 일본에서 뛰는 선수 23명을 모아 14일 제주 서귀포 제주유나이티드 연습 구장에서 훈련을 마친 조광래 감독은 "아침에 (박)지성이 골 넣는 것을 보니 기분이 좋더라"며 활짝 웃었다.



박지성은 이날 오전 아스널과 경기에 팀의 1-0 승리를 이끄는 골을 터뜨렸다. 시즌 6호 골로 잉글랜드 진출 이후 자신의 한 시즌 최다 골 기록을 새로 썼다.



조광래 감독은 "지성이가 요즘 보면 맨유 입단 이후 최고 기량을 보여주는 것 같다"며 "플레이가 많이 날카로워졌고 문전 공격 가담도 좋아졌다. 나이가 들면서 전체적인 플레이가 완숙 단계에 달했다"고 평가했다.



10월 일본과 평가전에서 무릎 통증으로 뛰지 못했던 박지성에 대해 조광래 감독은 "그때 못 뛴 것이 천만다행이다. 만일 뛰었더라면 지금처럼 좋은 컨디션을 보이기 어려웠을 수도 있다"며 "한일전을 못 뛴 대신 아시안컵에서 뭔가 해 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알렉스 퍼거슨 맨유 감독이 ’박지성을 아시안컵에 보내기 아쉽다’고 말한 것에 대해서는 "팀 사정을 생각하면 안타깝지만 또 우리 국민과 팬 여러분이 있으니 와서 좋은 경기를 해야 되지 않겠느냐. 또 한일전을 뛰지 않고 리그에 가서 좋은 컨디션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맨유에서도 그런 부분을 잘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광래 감독은 박지성의 합류 시점에 대해 "26일 경기를 끝내고 들어오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 조광래 “박지성 절정, 맨유 이해할 것”
    • 입력 2010-12-14 19:00:34
    연합뉴스
 "한일전 못 뛴 대신 아시안컵에서 뭔가 해줄 것 같은데"



2011년 1월 카타르에서 열리는 아시안컵에서 51년 만에 정상 복귀를 노리는 한국 축구대표팀의 조광래 감독이 박지성(29.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큰 기대감을 보였다.



아시안컵 예비 등록 선수 47명 가운데 한국 및 일본에서 뛰는 선수 23명을 모아 14일 제주 서귀포 제주유나이티드 연습 구장에서 훈련을 마친 조광래 감독은 "아침에 (박)지성이 골 넣는 것을 보니 기분이 좋더라"며 활짝 웃었다.



박지성은 이날 오전 아스널과 경기에 팀의 1-0 승리를 이끄는 골을 터뜨렸다. 시즌 6호 골로 잉글랜드 진출 이후 자신의 한 시즌 최다 골 기록을 새로 썼다.



조광래 감독은 "지성이가 요즘 보면 맨유 입단 이후 최고 기량을 보여주는 것 같다"며 "플레이가 많이 날카로워졌고 문전 공격 가담도 좋아졌다. 나이가 들면서 전체적인 플레이가 완숙 단계에 달했다"고 평가했다.



10월 일본과 평가전에서 무릎 통증으로 뛰지 못했던 박지성에 대해 조광래 감독은 "그때 못 뛴 것이 천만다행이다. 만일 뛰었더라면 지금처럼 좋은 컨디션을 보이기 어려웠을 수도 있다"며 "한일전을 못 뛴 대신 아시안컵에서 뭔가 해 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알렉스 퍼거슨 맨유 감독이 ’박지성을 아시안컵에 보내기 아쉽다’고 말한 것에 대해서는 "팀 사정을 생각하면 안타깝지만 또 우리 국민과 팬 여러분이 있으니 와서 좋은 경기를 해야 되지 않겠느냐. 또 한일전을 뛰지 않고 리그에 가서 좋은 컨디션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맨유에서도 그런 부분을 잘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광래 감독은 박지성의 합류 시점에 대해 "26일 경기를 끝내고 들어오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