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애인 콜택시 ‘저금통’으로 장애인 도와
입력 2010.12.15 (06:14) 수정 2010.12.15 (07:38) 사회
장애인 콜택시를 이용하는 중증 장애인들이 택시 안에 비치된 저금통에 넣은 요금 거스름돈이 모여 더 어려운 장애인들에게 성금으로 전달됩니다.

서울시설공단은 장애인 콜택시 이용 대상으로 등록된 중증 장애인 가운데 가정형편이 어려운 4명에게 각 50만 원의 성금을 전달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시설공단 측은 이 성금이 장애인 콜택시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택시운전사들에게 감사표시로 건넨 거스름돈을 모은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앞서 시설공단 임직원들은 월급 자투리 기부 등을 통해 모은 2천6백94만 원의 성금을 조손 가정과 사회복지시설 등에 전달했습니다.
  • 장애인 콜택시 ‘저금통’으로 장애인 도와
    • 입력 2010-12-15 06:14:59
    • 수정2010-12-15 07:38:11
    사회
장애인 콜택시를 이용하는 중증 장애인들이 택시 안에 비치된 저금통에 넣은 요금 거스름돈이 모여 더 어려운 장애인들에게 성금으로 전달됩니다.

서울시설공단은 장애인 콜택시 이용 대상으로 등록된 중증 장애인 가운데 가정형편이 어려운 4명에게 각 50만 원의 성금을 전달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시설공단 측은 이 성금이 장애인 콜택시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택시운전사들에게 감사표시로 건넨 거스름돈을 모은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앞서 시설공단 임직원들은 월급 자투리 기부 등을 통해 모은 2천6백94만 원의 성금을 조손 가정과 사회복지시설 등에 전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