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자리 창출·물가 안정이 내년 정책 초점
입력 2010.12.15 (07:13) 수정 2010.12.15 (07:3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내년 경제정책 방향을 일자리 창출과 물가 안정에 중점을 두기로 했습니다.

글로벌금융위기 극복을 위한 위기 대응 체제를 정상으로 돌려 가계부채를 억제하는 등 체질 개선에 주력하기로 했습니다.

윤양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부는 내년 취업자 증가 수를 28만 명 내외로 예측했습니다.

올해 31만 명과 비교하면 다소 줄어든 것입니다.

정부는 민간분야의 고용을 늘리기 위해 외국에 진출했다 국내로 복귀하는 기업에 대해 5년간 100%, 이후 2년간은 50%의 소득세와 법인세를 감면해주기로 했습니다.

고용유발 효과가 큰 청소, 경비업 등은 세제지원 대상에 추가하기로 했습니다.

또 외국인력을 채용할 경우 고용부담금을 단계적으로 도입하기로 해 내국인 채용을 유도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윤증현(기획재정부 장관) : "결국은 일자리가 최대의 복지입니다. 다만 이러한 것이 미치지 못할 경우에 일할 능력이 없는 사람에 대해서는 사회복지망의 확충을 통해서.."

올해 가격 폭등으로 물가 불안 요인으로 떠오른 농산물에 대해서는 수급 안정과 유통구조를 개선해 가격을 안정하도록 했습니다.

이와 함께 공공요금 인상을 억제하고, 내년 중 보금자리 주택 21만 호를 계획대로 공급해 부동산 시장도 계속 안정화하기로 했습니다.

금융위기 극복을 위해 위기대응체제로 운영하던 정책은 정상화해 체질 개선에 중점을 두기로 했습니다.

특히 가계부채 관리를 위해 가계부채 증가속도가 경제성장률을 앞지르지 않도록 금융기관에 대한 감독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윤양균입니다.
  • 일자리 창출·물가 안정이 내년 정책 초점
    • 입력 2010-12-15 07:13:01
    • 수정2010-12-15 07:34:2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정부가 내년 경제정책 방향을 일자리 창출과 물가 안정에 중점을 두기로 했습니다.

글로벌금융위기 극복을 위한 위기 대응 체제를 정상으로 돌려 가계부채를 억제하는 등 체질 개선에 주력하기로 했습니다.

윤양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부는 내년 취업자 증가 수를 28만 명 내외로 예측했습니다.

올해 31만 명과 비교하면 다소 줄어든 것입니다.

정부는 민간분야의 고용을 늘리기 위해 외국에 진출했다 국내로 복귀하는 기업에 대해 5년간 100%, 이후 2년간은 50%의 소득세와 법인세를 감면해주기로 했습니다.

고용유발 효과가 큰 청소, 경비업 등은 세제지원 대상에 추가하기로 했습니다.

또 외국인력을 채용할 경우 고용부담금을 단계적으로 도입하기로 해 내국인 채용을 유도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윤증현(기획재정부 장관) : "결국은 일자리가 최대의 복지입니다. 다만 이러한 것이 미치지 못할 경우에 일할 능력이 없는 사람에 대해서는 사회복지망의 확충을 통해서.."

올해 가격 폭등으로 물가 불안 요인으로 떠오른 농산물에 대해서는 수급 안정과 유통구조를 개선해 가격을 안정하도록 했습니다.

이와 함께 공공요금 인상을 억제하고, 내년 중 보금자리 주택 21만 호를 계획대로 공급해 부동산 시장도 계속 안정화하기로 했습니다.

금융위기 극복을 위해 위기대응체제로 운영하던 정책은 정상화해 체질 개선에 중점을 두기로 했습니다.

특히 가계부채 관리를 위해 가계부채 증가속도가 경제성장률을 앞지르지 않도록 금융기관에 대한 감독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윤양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