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말 송년회 음주 안전사고 비상!
입력 2010.12.15 (07:13) 수정 2010.12.15 (07:3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음주후 귀가하던 60대 대학교수가 난간에서 발을 헛디뎌 숨졌습니다.

최근 연말을 맞아 송년회 등 술자리가 늘면서 안전사고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이정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제 새벽 대학교수 61살 연모 씨가 자택에서 불과 40미터 떨어진 곳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연 씨는 대학 종강 모임 등 잇따른 술자리를 마친 뒤 귀가하던중이었습니다.

경찰은 연 씨가 발을 헛디디면서 난간 3미터 아래로 떨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신효섭 경정(청주 상당경찰서) : "바로 다 왔다고 하는데 2시간이 지나도 도착하지 않으니까 경찰 신고가 들어와 실시간 위치 추적을 통해 찾았어요."

그제 새벽에도 친구와 술을 마신 뒤 청주시내 한 전망대에 올랐던 22살 허모 씨가 중심을 잃고 5미터 난간 아래 풀밭으로 떨어져 다쳤습니다.

이처럼 연말을 맞아 송년회 등 각종 술자리가 늘면서 음주관련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술을 마실 경우 평형,방향 감각이 둔화되거나 갑작스런 사고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거나 돌출 행동을 하는 경우가 많아 사고 위험이 커지는 것입니다.

<인터뷰>최영락(청주알코올상담센터장) : "소주 5잔을 마시면 혈중 알코올 농도 0.1%에 도달하게 되고 이럴 경우 운동 능력 통제가 불가능하고 사고 위험이 높아집니다."

지나치지 않는 적절한 음주 습관이 연말연시 건강을 지키는 가장 확실한 보험입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 연말 송년회 음주 안전사고 비상!
    • 입력 2010-12-15 07:13:02
    • 수정2010-12-15 07:38:1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음주후 귀가하던 60대 대학교수가 난간에서 발을 헛디뎌 숨졌습니다.

최근 연말을 맞아 송년회 등 술자리가 늘면서 안전사고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이정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제 새벽 대학교수 61살 연모 씨가 자택에서 불과 40미터 떨어진 곳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연 씨는 대학 종강 모임 등 잇따른 술자리를 마친 뒤 귀가하던중이었습니다.

경찰은 연 씨가 발을 헛디디면서 난간 3미터 아래로 떨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신효섭 경정(청주 상당경찰서) : "바로 다 왔다고 하는데 2시간이 지나도 도착하지 않으니까 경찰 신고가 들어와 실시간 위치 추적을 통해 찾았어요."

그제 새벽에도 친구와 술을 마신 뒤 청주시내 한 전망대에 올랐던 22살 허모 씨가 중심을 잃고 5미터 난간 아래 풀밭으로 떨어져 다쳤습니다.

이처럼 연말을 맞아 송년회 등 각종 술자리가 늘면서 음주관련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술을 마실 경우 평형,방향 감각이 둔화되거나 갑작스런 사고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거나 돌출 행동을 하는 경우가 많아 사고 위험이 커지는 것입니다.

<인터뷰>최영락(청주알코올상담센터장) : "소주 5잔을 마시면 혈중 알코올 농도 0.1%에 도달하게 되고 이럴 경우 운동 능력 통제가 불가능하고 사고 위험이 높아집니다."

지나치지 않는 적절한 음주 습관이 연말연시 건강을 지키는 가장 확실한 보험입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