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의 선수상 부활 ‘박지성 유력’
입력 2010.12.15 (07:40) 연합뉴스
대한축구협회가 1980년대 초반까지 시상했던 '올해의 선수상'을 부활하기로 했다.

올해 수상자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한국인 한 시즌 최다골(6골)을 기록한 박지성(29.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유력하다.

축구협회는 오는 23일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로비에서 치러질 2010 대한축구협회 시상식에 '올해의 선수' 부문을 신설해 올해 가장 큰 활약을 보여줬던 남녀 축구 선수 각 1명에게 트로피를 주기로 했다.

'올해의 선수' 시상은 1980년대 초반까지 축구협회가 '한국축구 베스트 11'이라는 이름으로 한해 특출한 기량을 보여준 국내 선수를 대상으로 벌여왔지만 1983년 K-리그가 출범해 MVP를 시상하면서 자연스럽게 사라졌다.

이에 따라 축구협회는 올해 치러질 '2010 대한축구협회 시상식'에 '올해의 선수' 부문을 추가하기로 하고 최근 22개 언론사 축구 기자 투표로 1차 후보자를 추렸다.

축구협회는 기자단 투표를 바탕으로 축구협회 기술위원 10명이 참여하는 2차 투표를 통해 최종 시상자를 결정하기로 했다.

국내외에서 활약하는 한국 국적 선수를 바탕으로 기자단을 통한 1차 투표에서 남자 부문에는 박지성과 이청용(볼턴), 박주영(AS모나코), 여자부문에선 지소연(고베 아이낙), 여민지(함안 대산고), 전가을(수원FMC)이 후보군으로 좁혀졌다.

이에 따라 축구협회는 기술위원들의 최종 투표를 통해 남녀 부문 '올해의 선수'를 선정하고 오는 23일 '2010 대한축구협회 시상식'을 통해 결과를 발표하기로 했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프로축구는 국내에서 활약하는 국내외 선수를 대상으로 하지만 축구협회 '올해의 선수'는 한국 국적을 가지고 국내와 해외에서 뛰는 모든 선수를 포괄한다"며 "트로피와 소정의 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 올해의 선수상 부활 ‘박지성 유력’
    • 입력 2010-12-15 07:40:04
    연합뉴스
대한축구협회가 1980년대 초반까지 시상했던 '올해의 선수상'을 부활하기로 했다.

올해 수상자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한국인 한 시즌 최다골(6골)을 기록한 박지성(29.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유력하다.

축구협회는 오는 23일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로비에서 치러질 2010 대한축구협회 시상식에 '올해의 선수' 부문을 신설해 올해 가장 큰 활약을 보여줬던 남녀 축구 선수 각 1명에게 트로피를 주기로 했다.

'올해의 선수' 시상은 1980년대 초반까지 축구협회가 '한국축구 베스트 11'이라는 이름으로 한해 특출한 기량을 보여준 국내 선수를 대상으로 벌여왔지만 1983년 K-리그가 출범해 MVP를 시상하면서 자연스럽게 사라졌다.

이에 따라 축구협회는 올해 치러질 '2010 대한축구협회 시상식'에 '올해의 선수' 부문을 추가하기로 하고 최근 22개 언론사 축구 기자 투표로 1차 후보자를 추렸다.

축구협회는 기자단 투표를 바탕으로 축구협회 기술위원 10명이 참여하는 2차 투표를 통해 최종 시상자를 결정하기로 했다.

국내외에서 활약하는 한국 국적 선수를 바탕으로 기자단을 통한 1차 투표에서 남자 부문에는 박지성과 이청용(볼턴), 박주영(AS모나코), 여자부문에선 지소연(고베 아이낙), 여민지(함안 대산고), 전가을(수원FMC)이 후보군으로 좁혀졌다.

이에 따라 축구협회는 기술위원들의 최종 투표를 통해 남녀 부문 '올해의 선수'를 선정하고 오는 23일 '2010 대한축구협회 시상식'을 통해 결과를 발표하기로 했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프로축구는 국내에서 활약하는 국내외 선수를 대상으로 하지만 축구협회 '올해의 선수'는 한국 국적을 가지고 국내와 해외에서 뛰는 모든 선수를 포괄한다"며 "트로피와 소정의 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