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세대 “재학생이 미화원 폭행 진상 파악 중”
입력 2010.12.15 (15:44) 사회
연세대학교 학생이 환경미화원을 폭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학교 측이 진상 파악에 나섰습니다.

연세대는 지난 13일 오후 교내 웹사이트에 한 남학생이 중앙도서관 인근에서 60대 남성 미화원과 부딪힌 뒤 욕설을 하며 쓰레기 봉지를 발로 밟는 등 행패를 부렸다는 글이 올라왔다고 밝혔습니다.

연세대 관계자는 현재 이 학생이 누구인지 신원을 확인하고 있는 단계라면서 아직은 징계 등의 조치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 연세대 “재학생이 미화원 폭행 진상 파악 중”
    • 입력 2010-12-15 15:44:18
    사회
연세대학교 학생이 환경미화원을 폭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학교 측이 진상 파악에 나섰습니다.

연세대는 지난 13일 오후 교내 웹사이트에 한 남학생이 중앙도서관 인근에서 60대 남성 미화원과 부딪힌 뒤 욕설을 하며 쓰레기 봉지를 발로 밟는 등 행패를 부렸다는 글이 올라왔다고 밝혔습니다.

연세대 관계자는 현재 이 학생이 누구인지 신원을 확인하고 있는 단계라면서 아직은 징계 등의 조치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