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 “육군참모총장, 특정지역 편중인사”
입력 2010.12.15 (19:24) 정치
야권은 대통령의 고등학교 후배인 김상기 3군사령관이 육군참모총장으로 내정된 것에 대해 특정지역 편중인사라고 일제히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전현희 원내대변인은 "잇단 안보무능에 근본적으로 대처하지 않고 군 길들이기, 자기 식구 챙기기 인사로 몰고 가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끼리끼리 인사는 결국 정권의 아킬레스건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은 "군 개혁과 고향 후배 심기가 무슨 관계가 있냐"며 대통령의 학연 지연 정치가 도를 넘어섰다고 주장했습니다.
  • 野 “육군참모총장, 특정지역 편중인사”
    • 입력 2010-12-15 19:24:57
    정치
야권은 대통령의 고등학교 후배인 김상기 3군사령관이 육군참모총장으로 내정된 것에 대해 특정지역 편중인사라고 일제히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전현희 원내대변인은 "잇단 안보무능에 근본적으로 대처하지 않고 군 길들이기, 자기 식구 챙기기 인사로 몰고 가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끼리끼리 인사는 결국 정권의 아킬레스건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은 "군 개혁과 고향 후배 심기가 무슨 관계가 있냐"며 대통령의 학연 지연 정치가 도를 넘어섰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