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학파라치, 최대 1억1천382만 원 포상금”
입력 2010.12.15 (20:30) 수정 2010.12.15 (21:07) 정치
지난해부터 실시된 학원신고 포상금제도로 1억 천만 원이 넘는 포상금을 받은 신고자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교육과학기술부가 한나라당 이정현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학원신고 포상금제도 도입 이후 올 9월까지의 포상금 지급 사례는 7천 147건으로 금액은 28억2천4백만 원에 달했습니다.

신고자 가운데는 346건을 신고한 김 모씨가 1억 천 382만 원의 포상금을 지급받아 최고 액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신고 유형별 지급 사례를 보면 학원과 교습소 신고 의무 위반이 만 4천여 건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수강료 초과 징수가 2천9백여 건 개인 과외교습자 신고의무 위반 4백78건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학원신고 포상금제는 학원비 추가징수와 교습시간 위반, 불법과외 신고자 등에 대해 포상금을 지급하는 제도로 지난해 7월 도입됐습니다.
  • “학파라치, 최대 1억1천382만 원 포상금”
    • 입력 2010-12-15 20:30:04
    • 수정2010-12-15 21:07:55
    정치
지난해부터 실시된 학원신고 포상금제도로 1억 천만 원이 넘는 포상금을 받은 신고자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교육과학기술부가 한나라당 이정현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학원신고 포상금제도 도입 이후 올 9월까지의 포상금 지급 사례는 7천 147건으로 금액은 28억2천4백만 원에 달했습니다.

신고자 가운데는 346건을 신고한 김 모씨가 1억 천 382만 원의 포상금을 지급받아 최고 액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신고 유형별 지급 사례를 보면 학원과 교습소 신고 의무 위반이 만 4천여 건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수강료 초과 징수가 2천9백여 건 개인 과외교습자 신고의무 위반 4백78건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학원신고 포상금제는 학원비 추가징수와 교습시간 위반, 불법과외 신고자 등에 대해 포상금을 지급하는 제도로 지난해 7월 도입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