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남, 자신감 충만 ‘최대 이변 도전’
입력 2010.12.15 (21:08) 수정 2010.12.15 (22:46) 스포츠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다섯 시간 정도 후면, 성남과 인터밀란이 클럽월드컵에서 격돌합니다.



아시아 대표로 참가한 성남은 전력에서 한수 위인 인터밀란을 상대로 기적을 꿈꾸고 있습니다.



아부다비에서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알 와흐다와의 경기에서 무려 4골이나 퍼부은 화끈한 공격력.



대회에 첫 출전한 성남 선수들은 큰 자신감을 얻었습니다.



그리고 유럽 챔피언 인터밀란과의 4강 격돌.



결전을 하루 앞둔 마지막 훈련에서 선수들은 기죽지 말고 한 번 해보자는 각오를 다졌습니다.



<인터뷰> 조동건(성남) : "배운다는 입장에서 하되 우리가 뒤지지 않는다고 생각하면 대등한 경기를 하지 않을까..."



신태용 감독은 스타 군단 인터밀란을 상대로 강한 협력수비와 빠른 역습을 구사할 계획입니다.



그러면서 승리 확률을 3,40%라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신태용(성남 감독) : "기적은 1%만 있어도 생길 수 있다. 그래서 30~40%는 높은 것이라고 생각한다."



에투와 스네이더, 그리고 부상에서 회복한 밀리토까지.



인터밀란 역시 베스트11을 총동원해 아시아 챔피언팀에 맞설 계획입니다.



<인터뷰> 밀리토(인터밀란) : "골을 넣고 싶습니다. 경기에서도 이기고 싶습니다."



객관적인 전력상 분명히 뒤지지만 성남은 특유의 조직력을 앞세워 이변을 연출하겠다는 각옵니다.



아부다비에서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 성남, 자신감 충만 ‘최대 이변 도전’
    • 입력 2010-12-15 21:08:21
    • 수정2010-12-15 22:46:33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다섯 시간 정도 후면, 성남과 인터밀란이 클럽월드컵에서 격돌합니다.



아시아 대표로 참가한 성남은 전력에서 한수 위인 인터밀란을 상대로 기적을 꿈꾸고 있습니다.



아부다비에서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알 와흐다와의 경기에서 무려 4골이나 퍼부은 화끈한 공격력.



대회에 첫 출전한 성남 선수들은 큰 자신감을 얻었습니다.



그리고 유럽 챔피언 인터밀란과의 4강 격돌.



결전을 하루 앞둔 마지막 훈련에서 선수들은 기죽지 말고 한 번 해보자는 각오를 다졌습니다.



<인터뷰> 조동건(성남) : "배운다는 입장에서 하되 우리가 뒤지지 않는다고 생각하면 대등한 경기를 하지 않을까..."



신태용 감독은 스타 군단 인터밀란을 상대로 강한 협력수비와 빠른 역습을 구사할 계획입니다.



그러면서 승리 확률을 3,40%라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신태용(성남 감독) : "기적은 1%만 있어도 생길 수 있다. 그래서 30~40%는 높은 것이라고 생각한다."



에투와 스네이더, 그리고 부상에서 회복한 밀리토까지.



인터밀란 역시 베스트11을 총동원해 아시아 챔피언팀에 맞설 계획입니다.



<인터뷰> 밀리토(인터밀란) : "골을 넣고 싶습니다. 경기에서도 이기고 싶습니다."



객관적인 전력상 분명히 뒤지지만 성남은 특유의 조직력을 앞세워 이변을 연출하겠다는 각옵니다.



아부다비에서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스포츠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