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달시간 맞추려다 교통사고…피자배달부 중태
입력 2010.12.21 (10:16) 사회
피자 배달을 하던 20대 남자가 택시에 치여 중태에 빠졌습니다.

지난 12일 저녁 7시 반쯤 서울 독산동의 한 사거리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피자를 배달하던 22살 최 모씨가 58살 김 모씨가 운전하는 택시와 부딪쳐 열흘째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횡단 보도 앞에서 대기하던 최 씨가 신호가 바뀌자마자 출발하다가 신호를 무시하고 달리던 김 씨의 택시와 부딪쳐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배달시간 맞추려다 교통사고…피자배달부 중태
    • 입력 2010-12-21 10:16:39
    사회
피자 배달을 하던 20대 남자가 택시에 치여 중태에 빠졌습니다.

지난 12일 저녁 7시 반쯤 서울 독산동의 한 사거리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피자를 배달하던 22살 최 모씨가 58살 김 모씨가 운전하는 택시와 부딪쳐 열흘째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횡단 보도 앞에서 대기하던 최 씨가 신호가 바뀌자마자 출발하다가 신호를 무시하고 달리던 김 씨의 택시와 부딪쳐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