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원자력이용 논의보다 北 의무준수 먼저”
입력 2010.12.23 (06:32) 연합뉴스
연평도사건 뒤 뉴욕채널 통해 대북 경고메시지 전달 시사

미국은 22일 북한의 핵에너지 평화적 이용 권리 주장에 대해 북한의 국제의무 준수가 앞서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이 `북한도 국제원자력기구(IAEA) 감사하에 핵이용 권리가 있다'고 밝힌데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북한은 지금 그들의 국제적 의무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국가들은 권리와 함께 책임들도 갖고 있다"면서 "북한은 지금 자신들의 의무와 약속을 준수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자신들의 국제적 의무를 준수하고, 스스로 한 약속을 따르며, 그런 맥락에서 국제사찰단을 받아들인다면, 미국과 국제사회는 북한의 에너지 수요를 어떻게 최선으로 충족시킬지 북한과 논의하는데 열려있을 것"이라면서 "민간 원자력도 이의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해 북한이 비핵화 의무를 완전히 준수할 경우 논의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았다.

그는 또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비공식 대화채널인 `뉴욕채널'을 통해 미국이 북한에 강한 경고의 메시지를 전했음을 시사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북미 양측이 뉴욕채널을 다시 가동하고 있다는 연합뉴스 보도에 대해 "우리는 필요가 있을 때 북한과 대화할 능력을 갖고 있다"면서 "엄중한 메시지를 북한에 전달(communicate)할 필요가 있을 때 우리는 그렇게 할 능력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언제 뉴욕채널을 통한 접촉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아마도 (연평도) 포격 이후 최근 수주 내에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북한이 북미 직접대화를 6자회담보다 선호한다는 지적에 "6자회담은 가치가 있으며, 그 틀 안에서 의미있는 양자대화를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과의 양자대화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대화가 올바른 환경하에서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라면서 "우리가 6자회담의 맥락에서든 양자대화의 맥락에서든 북한과의 추가 대화를 검토하기 전에 북한이 진정성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그는 북한 방문을 마친 빌 리처드슨 뉴멕시코 주지사로부터 성탄절과 연말 휴가기간이 끝난 뒤 방북 결과 보고를 받을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또 한국군의 합동화력 훈련에 대해 "북한에 아무런 위협이 되지 않는다"면서 북한이 특별한 대응을 하지 않기를 기대했다.
  • 美 “원자력이용 논의보다 北 의무준수 먼저”
    • 입력 2010-12-23 06:32:43
    연합뉴스
연평도사건 뒤 뉴욕채널 통해 대북 경고메시지 전달 시사

미국은 22일 북한의 핵에너지 평화적 이용 권리 주장에 대해 북한의 국제의무 준수가 앞서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이 `북한도 국제원자력기구(IAEA) 감사하에 핵이용 권리가 있다'고 밝힌데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북한은 지금 그들의 국제적 의무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국가들은 권리와 함께 책임들도 갖고 있다"면서 "북한은 지금 자신들의 의무와 약속을 준수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자신들의 국제적 의무를 준수하고, 스스로 한 약속을 따르며, 그런 맥락에서 국제사찰단을 받아들인다면, 미국과 국제사회는 북한의 에너지 수요를 어떻게 최선으로 충족시킬지 북한과 논의하는데 열려있을 것"이라면서 "민간 원자력도 이의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해 북한이 비핵화 의무를 완전히 준수할 경우 논의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았다.

그는 또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비공식 대화채널인 `뉴욕채널'을 통해 미국이 북한에 강한 경고의 메시지를 전했음을 시사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북미 양측이 뉴욕채널을 다시 가동하고 있다는 연합뉴스 보도에 대해 "우리는 필요가 있을 때 북한과 대화할 능력을 갖고 있다"면서 "엄중한 메시지를 북한에 전달(communicate)할 필요가 있을 때 우리는 그렇게 할 능력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언제 뉴욕채널을 통한 접촉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아마도 (연평도) 포격 이후 최근 수주 내에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북한이 북미 직접대화를 6자회담보다 선호한다는 지적에 "6자회담은 가치가 있으며, 그 틀 안에서 의미있는 양자대화를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과의 양자대화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대화가 올바른 환경하에서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라면서 "우리가 6자회담의 맥락에서든 양자대화의 맥락에서든 북한과의 추가 대화를 검토하기 전에 북한이 진정성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그는 북한 방문을 마친 빌 리처드슨 뉴멕시코 주지사로부터 성탄절과 연말 휴가기간이 끝난 뒤 방북 결과 보고를 받을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또 한국군의 합동화력 훈련에 대해 "북한에 아무런 위협이 되지 않는다"면서 북한이 특별한 대응을 하지 않기를 기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