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명 베이커리업체 빵서 ‘이물질’ 발견
입력 2010.12.23 (10:13) 연합뉴스
유명 베이커리업체의 식빵에서 쥐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발견됐다는 주장이 인터넷에서 제기돼 해당 업체가 진위 파악에 나섰다.

23일 해당 업체에 따르면 한 누리꾼은 이날 새벽 웹사이트 '디시인갤러리'의 '과자, 빵 갤러리'에 "즐겨 찾는 빵집에 가서 밤식빵을 (샀는데)… 이런 음식이 나오리라고 생각하지 않았으나 위생상태를 생각하면 끔찍하다"는 글을 사진과 함께 올렸다.

사진에는 쥐로 보이는 어두운 색의 이물질이 빵 중간에 있었고, 22일 오후 8시께 경기도의 한 점포에서 구입했다는 영수증이 첨부됐다.

이 글은 23일 오전 해당 사이트에서 삭제된 상태지만, 다른 누리꾼들이 문제의 글과 사진을 그대로 옮기면서 여러 인터넷 사이트와 트위터 등으로 순식간에 퍼져 나갔다.

해당 업체는 식품안전센터와 품질보증팀 등 전문 부서와 기술진으로 긴급상황실을 구성하고 사실 확인에 나섰다.

이 업체 관계자는 "최초로 문제를 제기한 소비자의 불만이 회사에는 아직 접수되지 않았다"며 "사실관계를 파악해 경찰 사이버수사대에 수사를 의뢰할지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 유명 베이커리업체 빵서 ‘이물질’ 발견
    • 입력 2010-12-23 10:13:36
    연합뉴스
유명 베이커리업체의 식빵에서 쥐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발견됐다는 주장이 인터넷에서 제기돼 해당 업체가 진위 파악에 나섰다.

23일 해당 업체에 따르면 한 누리꾼은 이날 새벽 웹사이트 '디시인갤러리'의 '과자, 빵 갤러리'에 "즐겨 찾는 빵집에 가서 밤식빵을 (샀는데)… 이런 음식이 나오리라고 생각하지 않았으나 위생상태를 생각하면 끔찍하다"는 글을 사진과 함께 올렸다.

사진에는 쥐로 보이는 어두운 색의 이물질이 빵 중간에 있었고, 22일 오후 8시께 경기도의 한 점포에서 구입했다는 영수증이 첨부됐다.

이 글은 23일 오전 해당 사이트에서 삭제된 상태지만, 다른 누리꾼들이 문제의 글과 사진을 그대로 옮기면서 여러 인터넷 사이트와 트위터 등으로 순식간에 퍼져 나갔다.

해당 업체는 식품안전센터와 품질보증팀 등 전문 부서와 기술진으로 긴급상황실을 구성하고 사실 확인에 나섰다.

이 업체 관계자는 "최초로 문제를 제기한 소비자의 불만이 회사에는 아직 접수되지 않았다"며 "사실관계를 파악해 경찰 사이버수사대에 수사를 의뢰할지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