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軍, “최고수준 대비태세 일부 완화”
입력 2010.12.23 (10:46) 정치
군당국이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해 유지해오던 최고수준의 대비태세를 일부 완화했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서해 연평부대 사격과 애기봉 점등식과 관련해 격상했던 최고수준의 대비태세를 부분 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서북도서와 전방 1,3군 지역에 발령됐던 '진돗개 하나'가 '진돗개 둘'로 하향 조정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합참은 그러나 적의 추가도발에 대비한 군사대비태세를 계속 유지하고 있으며, 대북감시태세인 워치콘도 2단계에 그대로 머물러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대비태세 완화는 북한군의 특이동향이 관측되지 않는데다, 주민들과 군의 피로도가 상당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합참은 이와 관련해 장병 휴가는 지휘관 판단하에 융통성있게 시행하도록 하고, 탄력적으로 부대를 운용하되 유사시 즉각 대응태세를 유지하도록 전군에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합참 관계자는 군의 대비태세가 일부 조정되면서 통합방위 을종 사태도 해제가 검토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통합방위을종 사태의 해제 권한은 해당 지자체장인 인천광역시장에게 있다고 말했습니다.
  • 軍, “최고수준 대비태세 일부 완화”
    • 입력 2010-12-23 10:46:45
    정치
군당국이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해 유지해오던 최고수준의 대비태세를 일부 완화했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서해 연평부대 사격과 애기봉 점등식과 관련해 격상했던 최고수준의 대비태세를 부분 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서북도서와 전방 1,3군 지역에 발령됐던 '진돗개 하나'가 '진돗개 둘'로 하향 조정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합참은 그러나 적의 추가도발에 대비한 군사대비태세를 계속 유지하고 있으며, 대북감시태세인 워치콘도 2단계에 그대로 머물러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대비태세 완화는 북한군의 특이동향이 관측되지 않는데다, 주민들과 군의 피로도가 상당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합참은 이와 관련해 장병 휴가는 지휘관 판단하에 융통성있게 시행하도록 하고, 탄력적으로 부대를 운용하되 유사시 즉각 대응태세를 유지하도록 전군에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합참 관계자는 군의 대비태세가 일부 조정되면서 통합방위 을종 사태도 해제가 검토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통합방위을종 사태의 해제 권한은 해당 지자체장인 인천광역시장에게 있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