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건물·도로·하천에도 고유 ID 부여한다
입력 2010.12.23 (11:05) 연합뉴스
건물, 도로, 하천 등 공간 객체에도 주민등록번호처럼 국가 표준 등록번호(ID)가 주어진다.

국토해양부는 시설물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정부부처마다 따로 운용하는 다양한 정보와 데이터베이스(DB)를 연계 활용하기 위해 `국가 공간정보 참조 체계 구축' 사업을 내년부터 본격화한다고 23일 밝혔다.

이 사업은 건물, 도로, 시설물 등 인공 구조물과 하천 등 자연 지형물에 주민등록번호와 같은 개념의 고유 등록번호를 부여해 관리하는 체계다.

국토부는 내년 강남, 서초, 춘천, 수원, 안양에서 시범 사업을 시작해 2014년까지 전국의 건물 700만동과 2억 개의 공간 객체에 등록번호를 부여할 예정이다.

현재 국토부(새움터, 32자리), 행정안전부(새주소, 25자리), 통계청(통계지리, 25자리) 등 각 부처가 필요로 하는 공간정보의 특성이 달라 서로 다른 DB를 구축해왔으며 기관 간 정보 공유나 연계 활용이 이뤄지지 못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국토부는 이 사업이 끝나면 공공 및 민간 분야에서 공간정보를 통합 검색할 수 있어 건물명, 표준 ID, 위치 정보, 주요 속성 중 하나만 선택하면 공공기관, 기업, 상점 등과 연결돼 민원업무·예약·주문 등 전자상거래까지 가능해진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어느 한 기관이 보유한 DB를 최신 정보로 바꾸면 다른 기관의 DB도 자동 갱신돼 연간 180억 원가량을 아낄 수 있다는 것이다.

국토부는 국제표준화기구 등에 이 사업 결과를 보고하고 국제표준으로 제안함으로써 세계시장에 진출할 기회도 마련할 방침이다.
  • 건물·도로·하천에도 고유 ID 부여한다
    • 입력 2010-12-23 11:05:39
    연합뉴스
건물, 도로, 하천 등 공간 객체에도 주민등록번호처럼 국가 표준 등록번호(ID)가 주어진다.

국토해양부는 시설물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정부부처마다 따로 운용하는 다양한 정보와 데이터베이스(DB)를 연계 활용하기 위해 `국가 공간정보 참조 체계 구축' 사업을 내년부터 본격화한다고 23일 밝혔다.

이 사업은 건물, 도로, 시설물 등 인공 구조물과 하천 등 자연 지형물에 주민등록번호와 같은 개념의 고유 등록번호를 부여해 관리하는 체계다.

국토부는 내년 강남, 서초, 춘천, 수원, 안양에서 시범 사업을 시작해 2014년까지 전국의 건물 700만동과 2억 개의 공간 객체에 등록번호를 부여할 예정이다.

현재 국토부(새움터, 32자리), 행정안전부(새주소, 25자리), 통계청(통계지리, 25자리) 등 각 부처가 필요로 하는 공간정보의 특성이 달라 서로 다른 DB를 구축해왔으며 기관 간 정보 공유나 연계 활용이 이뤄지지 못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국토부는 이 사업이 끝나면 공공 및 민간 분야에서 공간정보를 통합 검색할 수 있어 건물명, 표준 ID, 위치 정보, 주요 속성 중 하나만 선택하면 공공기관, 기업, 상점 등과 연결돼 민원업무·예약·주문 등 전자상거래까지 가능해진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어느 한 기관이 보유한 DB를 최신 정보로 바꾸면 다른 기관의 DB도 자동 갱신돼 연간 180억 원가량을 아낄 수 있다는 것이다.

국토부는 국제표준화기구 등에 이 사업 결과를 보고하고 국제표준으로 제안함으로써 세계시장에 진출할 기회도 마련할 방침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