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구제역 피해 최소화’ 대책 마련 촉구
입력 2010.12.23 (13:2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구제역 관련 상임위에서 가축전염병예방법 개정안을 의결한 데 이어 여야는 오늘도 구제역 확산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하송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나라당은 구제역 확산과 관련해, 정부가 절박한 상황에서 불가피하게 구제역 백신 접종을 결정한 만큼 후속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한나라당 김무성 원내대표는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백신 접종 결정으로 구제역 청정국 지위를 1년 이상 잃게 돼 축산 경쟁력 상실이 우려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구제역 발생국가의 소고기와 돼지고기에 대한 국내 반입을 막을 수 없게 된 만큼 수입 확대 등에 따른 2차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민주당은 구제역 등 가축 전염병에 순발력 있고 기민하게 초동 대처를 하려면 전국단위의 기동방역단을 설치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민주당 전병헌 정책위의장은 오늘 고위정책회의에서 구제역이 전국적으로 기승을 부리고 역대 최악의 피해를 양산한 것은 정부가 초동 방역에 실패했기 때문이며 이 정권이 가축 방역 대책에서도 무능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여야의 입장차로 그간 처리가 늦춰졌던 '가축전염법예방법 개정안'이 어제 국회 농수산식품위를 통과한만큼 이제 본회의 처리를 위해 '원포인트' 국회가 열릴지 관심입니다.

개정안은 축산 종사자가 가축 전염병 발생 국가를 방문하고 입국할 때 반드시 신고와 소독을 해야 하고 이를 어기면 강력히 처벌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하송연입니다.
  • 여야, ‘구제역 피해 최소화’ 대책 마련 촉구
    • 입력 2010-12-23 13:26:57
    뉴스 12
<앵커 멘트>

어제 구제역 관련 상임위에서 가축전염병예방법 개정안을 의결한 데 이어 여야는 오늘도 구제역 확산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하송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나라당은 구제역 확산과 관련해, 정부가 절박한 상황에서 불가피하게 구제역 백신 접종을 결정한 만큼 후속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한나라당 김무성 원내대표는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백신 접종 결정으로 구제역 청정국 지위를 1년 이상 잃게 돼 축산 경쟁력 상실이 우려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구제역 발생국가의 소고기와 돼지고기에 대한 국내 반입을 막을 수 없게 된 만큼 수입 확대 등에 따른 2차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민주당은 구제역 등 가축 전염병에 순발력 있고 기민하게 초동 대처를 하려면 전국단위의 기동방역단을 설치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민주당 전병헌 정책위의장은 오늘 고위정책회의에서 구제역이 전국적으로 기승을 부리고 역대 최악의 피해를 양산한 것은 정부가 초동 방역에 실패했기 때문이며 이 정권이 가축 방역 대책에서도 무능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여야의 입장차로 그간 처리가 늦춰졌던 '가축전염법예방법 개정안'이 어제 국회 농수산식품위를 통과한만큼 이제 본회의 처리를 위해 '원포인트' 국회가 열릴지 관심입니다.

개정안은 축산 종사자가 가축 전염병 발생 국가를 방문하고 입국할 때 반드시 신고와 소독을 해야 하고 이를 어기면 강력히 처벌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하송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