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도-KT&G ‘담뱃불 소송’ 결론 못내
입력 2010.12.23 (14:04) 사회
법원의 화해안 제시로 일단락 될 듯 했던 경기도와 KT&G의 담뱃불 화재 배상 소송이 장기화 될 것으로 보입니다.

KT&G 변호인측은 오늘 수원지방법원이 제시한 화해 권고안에 대해 아직 회사측이 입장정리를 못했다며, 공식 입장을 추후 서면으로 제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KT&G의 화재안전담배 시판을 골자로 하는 재판부의 화해 권고 결정안은 오늘 채택되지 못했습니다.

법원은 경기도가 담뱃불로 인한 화재로 재정손실을 입었다며 KT&G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하자 배상 대신 KT&G가 해외에 판매중인 화재안전담배를 국내에서도 시판하라며 중재안을 제시했습니다.
  • 경기도-KT&G ‘담뱃불 소송’ 결론 못내
    • 입력 2010-12-23 14:04:26
    사회
법원의 화해안 제시로 일단락 될 듯 했던 경기도와 KT&G의 담뱃불 화재 배상 소송이 장기화 될 것으로 보입니다.

KT&G 변호인측은 오늘 수원지방법원이 제시한 화해 권고안에 대해 아직 회사측이 입장정리를 못했다며, 공식 입장을 추후 서면으로 제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KT&G의 화재안전담배 시판을 골자로 하는 재판부의 화해 권고 결정안은 오늘 채택되지 못했습니다.

법원은 경기도가 담뱃불로 인한 화재로 재정손실을 입었다며 KT&G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하자 배상 대신 KT&G가 해외에 판매중인 화재안전담배를 국내에서도 시판하라며 중재안을 제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