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증현 “한미FTA 국익 차원서 이해돼야”
입력 2010.12.23 (16:46) 경제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은 한미 FTA를 장기적인 국익 차원에서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윤 장관은 오늘 정부 과천 청사에서 열린 FTA 국내 대책 위원회에서 한미 FTA는 단기적 이해 득실을 떠나 종합적이고 장기적인 국익 차원에서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미 FTA는 우리 경제의 지속적인 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세계 최대 시장을 안정적으로 확보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 외교, 안보적 효과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윤증현 “한미FTA 국익 차원서 이해돼야”
    • 입력 2010-12-23 16:46:48
    경제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은 한미 FTA를 장기적인 국익 차원에서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윤 장관은 오늘 정부 과천 청사에서 열린 FTA 국내 대책 위원회에서 한미 FTA는 단기적 이해 득실을 떠나 종합적이고 장기적인 국익 차원에서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미 FTA는 우리 경제의 지속적인 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세계 최대 시장을 안정적으로 확보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 외교, 안보적 효과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