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쥐식빵’ 제보자, 자작극 의혹 부인
입력 2010.12.26 (07:57) 사회
이른바 '쥐식빵' 의혹을 인터넷에 처음 올린 경쟁 빵집 주인 김모 씨가 경찰에서 8시간 동안 조사를 받은 뒤 오늘 새벽 2시쯤 귀가했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경쟁업체의 영업을 방해하기 위해 자작극을 벌였을 가능성에 대해 집중조사했지만 김 씨는 자작극 의혹을 끝까지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식빵 제조 과정에서 쥐가 들어갈 수 있는지를 놓고 문제의 빵집 제빵사와 대질심문도 벌였지만 김씨는 실제로 식빵에서 죽은 쥐가 발견됐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반면 대질심문을 받은 제빵사는 김 씨가 경찰에 제출한 식빵이 자신의 빵집에서 만든 제품과는 다르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이에 따라 김 씨가 제출한 문제의 빵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보내 정밀 감식을 의뢰했습니다.

경찰은 김씨의 아들이 경쟁관계인 빵집에서 빵을 샀고 김 씨가 남의 명의로 인터넷에 글을 올린 데다가 해당 업체나 소비자원에 신고하지 않았던 점 등이 확인됨에 따라 김 씨를 소환해 자작극 여부를 조사했습니다.
  • ‘쥐식빵’ 제보자, 자작극 의혹 부인
    • 입력 2010-12-26 07:57:30
    사회
이른바 '쥐식빵' 의혹을 인터넷에 처음 올린 경쟁 빵집 주인 김모 씨가 경찰에서 8시간 동안 조사를 받은 뒤 오늘 새벽 2시쯤 귀가했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경쟁업체의 영업을 방해하기 위해 자작극을 벌였을 가능성에 대해 집중조사했지만 김 씨는 자작극 의혹을 끝까지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식빵 제조 과정에서 쥐가 들어갈 수 있는지를 놓고 문제의 빵집 제빵사와 대질심문도 벌였지만 김씨는 실제로 식빵에서 죽은 쥐가 발견됐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반면 대질심문을 받은 제빵사는 김 씨가 경찰에 제출한 식빵이 자신의 빵집에서 만든 제품과는 다르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이에 따라 김 씨가 제출한 문제의 빵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보내 정밀 감식을 의뢰했습니다.

경찰은 김씨의 아들이 경쟁관계인 빵집에서 빵을 샀고 김 씨가 남의 명의로 인터넷에 글을 올린 데다가 해당 업체나 소비자원에 신고하지 않았던 점 등이 확인됨에 따라 김 씨를 소환해 자작극 여부를 조사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