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자핸드볼, 화려한 날은 갔다?
입력 2010.12.26 (08:43) 포토뉴스
고개 숙인 강재원 감독

25일 카자흐스탄 알마티의 발루안샬락 경기장에서 열린 제13회 아시아여자핸드볼 선수권대회 한국-카자흐 결승전에서 카자흐가 우승했다. 앞은 카자흐 윤태일 감독, 뒤는 강재원 감독.

수고하셨습니다
25일 카자흐스탄 알마티의 발루안샬락 경기장에서 열린 제13회 아시아여자핸드볼 선수권대회 한국-카자흐 결승에서 우승한 카자흐의 윤태일 감독(오른쪽)이 한국팀의 강재원 감독을 위로하고 있다.
윤태일 감독, 이변 지휘
25일 카자흐스탄 알마티의 발루안샬락 경기장에서 열린 제13회 아시아여자핸드볼 선수권대회 한국-카자흐 결승전에서 카자흐가 우승하자 카자흐 윤태일 감독이 헹가래를 받고 있다.
쫓고 쫓기는 갈증
25일 카자흐스탄 알마티의 발루안샬락 경기장에서 열린 제13회 아시아여자핸드볼 선수권대회 카자흐와의 결승전에서 준우승을 한 한국팀의 강재원 감독이 경기도중 물을 마시고 있다.
적장으로 만난 윤태일 감독
25일 카자흐스탄 알마티의 발루안샬락 경기장에서 열린 제13회 아시아여자핸드볼 선수권대회 한국-카자흐 결승전에서 카자흐 윤태일 감독이 선수들에게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이겨야 하는데”
25일 카자흐스탄 알마티의 발루안샬락 경기장에서 열린 제13회 아시아여자핸드볼 선수권대회 한국-카자흐 결승전에서 윤현경(24.서울시청)선수가 슛을 하고 있다.
  • 여자핸드볼, 화려한 날은 갔다?
    • 입력 2010-12-26 08:43:57
    포토뉴스

25일 카자흐스탄 알마티의 발루안샬락 경기장에서 열린 제13회 아시아여자핸드볼 선수권대회 한국-카자흐 결승전에서 카자흐가 우승했다. 앞은 카자흐 윤태일 감독, 뒤는 강재원 감독.

25일 카자흐스탄 알마티의 발루안샬락 경기장에서 열린 제13회 아시아여자핸드볼 선수권대회 한국-카자흐 결승전에서 카자흐가 우승했다. 앞은 카자흐 윤태일 감독, 뒤는 강재원 감독.

25일 카자흐스탄 알마티의 발루안샬락 경기장에서 열린 제13회 아시아여자핸드볼 선수권대회 한국-카자흐 결승전에서 카자흐가 우승했다. 앞은 카자흐 윤태일 감독, 뒤는 강재원 감독.

25일 카자흐스탄 알마티의 발루안샬락 경기장에서 열린 제13회 아시아여자핸드볼 선수권대회 한국-카자흐 결승전에서 카자흐가 우승했다. 앞은 카자흐 윤태일 감독, 뒤는 강재원 감독.

25일 카자흐스탄 알마티의 발루안샬락 경기장에서 열린 제13회 아시아여자핸드볼 선수권대회 한국-카자흐 결승전에서 카자흐가 우승했다. 앞은 카자흐 윤태일 감독, 뒤는 강재원 감독.

25일 카자흐스탄 알마티의 발루안샬락 경기장에서 열린 제13회 아시아여자핸드볼 선수권대회 한국-카자흐 결승전에서 카자흐가 우승했다. 앞은 카자흐 윤태일 감독, 뒤는 강재원 감독.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