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세프, 한일 특사와 고속철 집중 협의”
입력 2011.01.04 (06:08) 국제
지우마 호세프 브라질 대통령과 한국, 일본의 취임식 경축 특사 간의 면담에서 고속철 건설 사업이 가장 비중 있게 다뤄졌다고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도 데 상파울루가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호세프 대통령이 취임식 하루 뒤인 그제 김황식 국무총리와 아소 다로 전 일본 총리를 잇따라 면담한 사실을 소개하면서 "호세프 대통령의 주요 공약이었던 고속철 사업이 두 특사와의 면담에서도 핵심 내용이었다"고 전했습니다.

또 사업비가 200억 달러 규모에 이르는 고속철 사업 입찰을 위해 한국과 일본 두 나라의 정부와 기업이 큰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브라질 고속철 사업 수주 경쟁에는 한국과 중국, 일본, 프랑스, 독일 등이 뛰어든 상탭니다.
  • “호세프, 한일 특사와 고속철 집중 협의”
    • 입력 2011-01-04 06:08:50
    국제
지우마 호세프 브라질 대통령과 한국, 일본의 취임식 경축 특사 간의 면담에서 고속철 건설 사업이 가장 비중 있게 다뤄졌다고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도 데 상파울루가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호세프 대통령이 취임식 하루 뒤인 그제 김황식 국무총리와 아소 다로 전 일본 총리를 잇따라 면담한 사실을 소개하면서 "호세프 대통령의 주요 공약이었던 고속철 사업이 두 특사와의 면담에서도 핵심 내용이었다"고 전했습니다.

또 사업비가 200억 달러 규모에 이르는 고속철 사업 입찰을 위해 한국과 일본 두 나라의 정부와 기업이 큰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브라질 고속철 사업 수주 경쟁에는 한국과 중국, 일본, 프랑스, 독일 등이 뛰어든 상탭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