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쏘나타 평생 몰면 기름값만 1억 4천만 원”
입력 2011.01.04 (06:17) 수정 2011.01.04 (08:29) 연합뉴스
쏘나타와 같은 중형차를 출퇴근용으로 평생동안 운전하면 휘발유 값만 1억원이 넘는다는 흥미로운 조사 결과가 나왔다.



자동차10년타기운동시민운동연합(대표 임기상.이하 10년타기연합)은 4일 2천㏄급 YF쏘나타를 30∼65세까지 운전하는 사람이 쓰는 휘발유값(ℓ당 1천800원 가정)은 모두 1억4천만원으로 계산된다고 밝혔다.



10년타기연합은 자체 자료에 따라 YF쏘나타로 자동변속으로 시내 주행을 할 때 평균 시내연비를 9㎞/ℓ로 보고 1년에 2만㎞(하루 평균 55㎞.교통안전공단 통계)를 주행한다는 조건 하에 이런 결과가 산출됐다고 설명했다.



1년으로 치면 휘발유 값으로 401만원을 쓰는 셈이다.



이 단체의 임기상 대표는 "자동차 연비가 앞으로 좋아지겠지만 휘발유 가격이 장기적으로 점점 올라갈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기름값이 이보다 더 많이 들 수 있다"고 말했다.



또 현재와 같은 유류세 정책이 유지된다면 쏘나타 운전자가 평생 쓰는 휘발유값 중 절반 정도인 7천만원을 간접세로 내게 된다.



그랜저(시내주행 연비 7㎞/ℓ)를 35년간 운전할 때 휘발유값은 1억8천만원이었고 아벤떼(11㎞/ℓ)가 1억1천500만원, 마티즈는(14㎞/ℓ) 9천만원 수준으로 집계됐다.



현재 ℓ당 1천800원선인 휘발유 값이 100원 오를 때마다 쏘나타 운전자는 35년간 780만원을 더 내야 했다.



임 대표는 "일본은 승용차를 한단계 낮은 배기량을 타는 운동이 벌어지고 있는데 우리나라는 정반대"라며 "고유가 시대에 승용차에 대한 눈높이를 한단계 낮출 때마다 평생동안 연료비 3천만원 정도를 아낄 수 있다"고 조언했다.
  • “쏘나타 평생 몰면 기름값만 1억 4천만 원”
    • 입력 2011-01-04 06:17:04
    • 수정2011-01-04 08:29:48
    연합뉴스
쏘나타와 같은 중형차를 출퇴근용으로 평생동안 운전하면 휘발유 값만 1억원이 넘는다는 흥미로운 조사 결과가 나왔다.



자동차10년타기운동시민운동연합(대표 임기상.이하 10년타기연합)은 4일 2천㏄급 YF쏘나타를 30∼65세까지 운전하는 사람이 쓰는 휘발유값(ℓ당 1천800원 가정)은 모두 1억4천만원으로 계산된다고 밝혔다.



10년타기연합은 자체 자료에 따라 YF쏘나타로 자동변속으로 시내 주행을 할 때 평균 시내연비를 9㎞/ℓ로 보고 1년에 2만㎞(하루 평균 55㎞.교통안전공단 통계)를 주행한다는 조건 하에 이런 결과가 산출됐다고 설명했다.



1년으로 치면 휘발유 값으로 401만원을 쓰는 셈이다.



이 단체의 임기상 대표는 "자동차 연비가 앞으로 좋아지겠지만 휘발유 가격이 장기적으로 점점 올라갈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기름값이 이보다 더 많이 들 수 있다"고 말했다.



또 현재와 같은 유류세 정책이 유지된다면 쏘나타 운전자가 평생 쓰는 휘발유값 중 절반 정도인 7천만원을 간접세로 내게 된다.



그랜저(시내주행 연비 7㎞/ℓ)를 35년간 운전할 때 휘발유값은 1억8천만원이었고 아벤떼(11㎞/ℓ)가 1억1천500만원, 마티즈는(14㎞/ℓ) 9천만원 수준으로 집계됐다.



현재 ℓ당 1천800원선인 휘발유 값이 100원 오를 때마다 쏘나타 운전자는 35년간 780만원을 더 내야 했다.



임 대표는 "일본은 승용차를 한단계 낮은 배기량을 타는 운동이 벌어지고 있는데 우리나라는 정반대"라며 "고유가 시대에 승용차에 대한 눈높이를 한단계 낮출 때마다 평생동안 연료비 3천만원 정도를 아낄 수 있다"고 조언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