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경태·노승열, 유럽 강호와 샷대결
입력 2011.01.04 (15:00) 연합뉴스
일본프로골프투어 상금왕 김경태(25.신한금융그룹)와 아시아투어 상금왕 노승열(20.타이틀리스트)이 아시아의 자존심을 걸고 유럽의 강호들과 샷 대결을 펼친다.

김경태와 노승열은 오는 7일부터 사흘간 태국 후아힌의 블랙마운틴 골프장에서 열리는 2011 로열트로피에 출전한다.

로열트로피는 아시아와 유럽의 골프 대항전으로 지난 2006년 처음 시작됐다. 아시아와 유럽을 대표하는 8명의 선수가 팀을 이뤄 포섬 4경기, 포볼 4경기, 싱글 매치 8경기 등 총 16경기를 치르는 데 각 경기에서 승리하면 1점을 얻고 비기면 0.5점을 딴다.

2006년과 2007년, 2010년에는 유럽이 이긴 가운데 아시아는 2009년에 위창수(38.테일러메이드)와 허석호(38.쓰루야)가 활약을 펼치며 처음 승리했다. 2008년에는 대회가 열리지 않았다.

올해 로열트로피에 출전하는 아시아팀은 김경태와 노승렬을 비롯해 일본의 골프의 간판 이시카와 료와 이케다 이케다 유타, 소노다 순스케(이상 일본), 량원충(중국), 통차이 자이디(태국), 지브 밀카 싱(인도)으로 구성됐다.

이에 맞서는 유럽은 단장 겸 선수인 콜리 몽고메리(스코틀랜드)를 필두로 에도아르도 몰리나리, 마테오 마나세로(이상 이탈리아), 요한 에드포르스, 페테르 한손, 헨릭 스텐손(이상 스웨덴), 토마스 비요른(덴마크), 라이스 데이비스(웨일스) 등이 나선다.

팬들의 관심은 지난해 일본 무대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쳤던 김경태와 이사카와 료가 라이벌 관계에서 잠시 벗어나 아시아를 대표하는 동료로 의기투합해 2년 연속 유럽의 콧대를 꺾을 수 있을지에 쏠리고 있다.

더불어 지난해 최연소 아시아투어 상금왕을 차지한 노승열도 최근 라식 수술을 받고 나서 정상 시력을 되찾은 만큼 좋은 활약이 기대된다.

한편 로열트로피가 열리는 시기와 맞물려 미국 하와이에서는 올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개막전인 '현대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7~10일)가 열린다.

지난해 PGA 투어에서 우승을 맛본 선수들만 출전하는 이번 대회에는 총 34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지난 대회 우승자인 제프 오길비(호주)의 2연패가 기대되는 가운데 US오픈 우승자인 그레엄 맥도웰(북아일랜드)을 비롯해 짐 퓨릭(미국), 어닐 엘스(남아프리카공화국), 이안 폴터(잉글랜드) 등 쟁쟁한 선수들이 112만달러(약 12억6천만원)의 우승 상금을 놓고 경쟁한다.

한국계 선수로는 지난해 4월 셸 휴스턴 오픈에서 우승했던 앤서니 김(26.나이키골프)이 유일하게 참가해 지난해 PGA 챔피언들과 경쟁한다.
  • 김경태·노승열, 유럽 강호와 샷대결
    • 입력 2011-01-04 15:00:26
    연합뉴스
일본프로골프투어 상금왕 김경태(25.신한금융그룹)와 아시아투어 상금왕 노승열(20.타이틀리스트)이 아시아의 자존심을 걸고 유럽의 강호들과 샷 대결을 펼친다.

김경태와 노승열은 오는 7일부터 사흘간 태국 후아힌의 블랙마운틴 골프장에서 열리는 2011 로열트로피에 출전한다.

로열트로피는 아시아와 유럽의 골프 대항전으로 지난 2006년 처음 시작됐다. 아시아와 유럽을 대표하는 8명의 선수가 팀을 이뤄 포섬 4경기, 포볼 4경기, 싱글 매치 8경기 등 총 16경기를 치르는 데 각 경기에서 승리하면 1점을 얻고 비기면 0.5점을 딴다.

2006년과 2007년, 2010년에는 유럽이 이긴 가운데 아시아는 2009년에 위창수(38.테일러메이드)와 허석호(38.쓰루야)가 활약을 펼치며 처음 승리했다. 2008년에는 대회가 열리지 않았다.

올해 로열트로피에 출전하는 아시아팀은 김경태와 노승렬을 비롯해 일본의 골프의 간판 이시카와 료와 이케다 이케다 유타, 소노다 순스케(이상 일본), 량원충(중국), 통차이 자이디(태국), 지브 밀카 싱(인도)으로 구성됐다.

이에 맞서는 유럽은 단장 겸 선수인 콜리 몽고메리(스코틀랜드)를 필두로 에도아르도 몰리나리, 마테오 마나세로(이상 이탈리아), 요한 에드포르스, 페테르 한손, 헨릭 스텐손(이상 스웨덴), 토마스 비요른(덴마크), 라이스 데이비스(웨일스) 등이 나선다.

팬들의 관심은 지난해 일본 무대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쳤던 김경태와 이사카와 료가 라이벌 관계에서 잠시 벗어나 아시아를 대표하는 동료로 의기투합해 2년 연속 유럽의 콧대를 꺾을 수 있을지에 쏠리고 있다.

더불어 지난해 최연소 아시아투어 상금왕을 차지한 노승열도 최근 라식 수술을 받고 나서 정상 시력을 되찾은 만큼 좋은 활약이 기대된다.

한편 로열트로피가 열리는 시기와 맞물려 미국 하와이에서는 올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개막전인 '현대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7~10일)가 열린다.

지난해 PGA 투어에서 우승을 맛본 선수들만 출전하는 이번 대회에는 총 34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지난 대회 우승자인 제프 오길비(호주)의 2연패가 기대되는 가운데 US오픈 우승자인 그레엄 맥도웰(북아일랜드)을 비롯해 짐 퓨릭(미국), 어닐 엘스(남아프리카공화국), 이안 폴터(잉글랜드) 등 쟁쟁한 선수들이 112만달러(약 12억6천만원)의 우승 상금을 놓고 경쟁한다.

한국계 선수로는 지난해 4월 셸 휴스턴 오픈에서 우승했던 앤서니 김(26.나이키골프)이 유일하게 참가해 지난해 PGA 챔피언들과 경쟁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