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0m 전설’ 서말구 교수, 뇌출혈 투병
입력 2011.01.07 (10:07) 수정 2011.01.07 (16:38) 연합뉴스
31년간 남자육상 100m달리기 한국신기록을 보유했던 서말구(56) 해군사관학교 교수가 뇌출혈로 투병 중인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서 교수는 지난달 말 뇌출혈로 쓰러져 7일 현재 부산 동아대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지만 정상적인 언어소통이 힘드는 등 병세가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육상인 등 체육계 인사들은 서 교수의 갑작스러운 투병 소식에 매우 안타까워하면서 병문안을 희망하고 있으나 가족들의 만류 등으로 아직 면회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울산 출신의 서 교수는 동아대 재학 시절 한국 최고 단거리 스프린터로 명성을 날렸고 특히 1979년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유니버시아드에서 10초34의 100m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이 기록은 지난해 6월 김국영이 10초23으로 당기기 전까지 무려 31년 동안 한국 최고 기록으로 남아 있었다.
  • ‘100m 전설’ 서말구 교수, 뇌출혈 투병
    • 입력 2011-01-07 10:07:21
    • 수정2011-01-07 16:38:13
    연합뉴스
31년간 남자육상 100m달리기 한국신기록을 보유했던 서말구(56) 해군사관학교 교수가 뇌출혈로 투병 중인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서 교수는 지난달 말 뇌출혈로 쓰러져 7일 현재 부산 동아대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지만 정상적인 언어소통이 힘드는 등 병세가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육상인 등 체육계 인사들은 서 교수의 갑작스러운 투병 소식에 매우 안타까워하면서 병문안을 희망하고 있으나 가족들의 만류 등으로 아직 면회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울산 출신의 서 교수는 동아대 재학 시절 한국 최고 단거리 스프린터로 명성을 날렸고 특히 1979년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유니버시아드에서 10초34의 100m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이 기록은 지난해 6월 김국영이 10초23으로 당기기 전까지 무려 31년 동안 한국 최고 기록으로 남아 있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