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의원, 국회파행 방지법 공동 발의 검토
입력 2011.01.07 (11:58) 수정 2011.01.07 (12:43) 정치
여야 일부 의원들이 국회 폭력과 파행 사태를 방지하기 위한 관련법안을 공동 발의하는 방안을 중장기적으로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한나라당 남경필 의원과 민주당 정장선, 김부겸, 김성곤, 우제창 의원 등은 오늘 오전 국회에서 모임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의 국회 제도개선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여야 의원들은 오늘 모임에서 직권상정 제한과 자동 상정제 도입, 상임위나 본회의에서 합법적 의사진행을 지연하는 필리버스터 허용, 예결위 상임위화와 예산 심사기간 확대 등 예산제도 개선을 중단기 논의과제로 설정했습니다.

또 이를 논의하기 위해 공동 토론회를 개최하고 관련 법안 공동발의를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 정장선 의원은 이번 달 청문회 일정 등으로 다음달이 돼야 본격적인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여야 의원 모임에는 한나라당 황우여, 남경필, 임해규 의원과 민주당 원혜영, 정장선, 우제창 의원 등이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여야 의원, 국회파행 방지법 공동 발의 검토
    • 입력 2011-01-07 11:58:55
    • 수정2011-01-07 12:43:41
    정치
여야 일부 의원들이 국회 폭력과 파행 사태를 방지하기 위한 관련법안을 공동 발의하는 방안을 중장기적으로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한나라당 남경필 의원과 민주당 정장선, 김부겸, 김성곤, 우제창 의원 등은 오늘 오전 국회에서 모임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의 국회 제도개선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여야 의원들은 오늘 모임에서 직권상정 제한과 자동 상정제 도입, 상임위나 본회의에서 합법적 의사진행을 지연하는 필리버스터 허용, 예결위 상임위화와 예산 심사기간 확대 등 예산제도 개선을 중단기 논의과제로 설정했습니다.

또 이를 논의하기 위해 공동 토론회를 개최하고 관련 법안 공동발의를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 정장선 의원은 이번 달 청문회 일정 등으로 다음달이 돼야 본격적인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여야 의원 모임에는 한나라당 황우여, 남경필, 임해규 의원과 민주당 원혜영, 정장선, 우제창 의원 등이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