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뺑소니 공무원 ‘택시 블랙박스’로 덜미
입력 2011.01.07 (15:59) 수정 2011.01.07 (19:33) 사회
사람을 치어 숨지게 한 뒤 달아나는 뺑소니 사고 장면이 택시 블랙박스 화면에 잡혀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충북 옥천 경찰서는 지난달 27일 밤 길가에 앉아 있던 48살 신모 씨를 차로 치어 숨지게 한 뒤 달아난 혐의로 모 군청 공무원 윤모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윤 씨는 경찰 조사에서 사람이 아닌 물체를 친 줄 알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뺑소니 공무원 ‘택시 블랙박스’로 덜미
    • 입력 2011-01-07 15:59:30
    • 수정2011-01-07 19:33:30
    사회
사람을 치어 숨지게 한 뒤 달아나는 뺑소니 사고 장면이 택시 블랙박스 화면에 잡혀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충북 옥천 경찰서는 지난달 27일 밤 길가에 앉아 있던 48살 신모 씨를 차로 치어 숨지게 한 뒤 달아난 혐의로 모 군청 공무원 윤모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윤 씨는 경찰 조사에서 사람이 아닌 물체를 친 줄 알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