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감사원 “정동기후보자 급여인상은 상여금때문”
입력 2011.01.07 (17:15) 정치
감사원은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서 일하면서 법무법인 월급이 크게 올랐다는 논란과 관련해 급여가 증가한 것은 상여금이 포함됐기 때문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감사원은 법무법인으로부터 상여금을 받지 않은 2007년과 달리 2008년부터는 상여금이 포함되면서 급여가 많아졌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정 후보자는 법무법인 '바른'에서 2007년 12월분 급여로 4천 6백만원을 받았지만 2008년엔 6월까지 급여로 4억 4백만원을, 상여금으로 2억 4천 8백만원을 받았다고 감사원은 설명했습니다.

이에 앞서 민주당은 정동기 후보자의 법무법인 월급이 인수위원회 간사로 취임한 직후 이전에 비해 두 배 이상 뛰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감사원은 한편 정 후보자가 법무법인으로부터 받은 총 급여 6억 9천만원 9백만원 가운데 세금을 2억 2천 9백만원 냈고 공제보험료 천 3백만원을 제외하면 실수령액은 총 4억 5천 7백만원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습니다.
  • 감사원 “정동기후보자 급여인상은 상여금때문”
    • 입력 2011-01-07 17:15:42
    정치
감사원은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서 일하면서 법무법인 월급이 크게 올랐다는 논란과 관련해 급여가 증가한 것은 상여금이 포함됐기 때문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감사원은 법무법인으로부터 상여금을 받지 않은 2007년과 달리 2008년부터는 상여금이 포함되면서 급여가 많아졌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정 후보자는 법무법인 '바른'에서 2007년 12월분 급여로 4천 6백만원을 받았지만 2008년엔 6월까지 급여로 4억 4백만원을, 상여금으로 2억 4천 8백만원을 받았다고 감사원은 설명했습니다.

이에 앞서 민주당은 정동기 후보자의 법무법인 월급이 인수위원회 간사로 취임한 직후 이전에 비해 두 배 이상 뛰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감사원은 한편 정 후보자가 법무법인으로부터 받은 총 급여 6억 9천만원 9백만원 가운데 세금을 2억 2천 9백만원 냈고 공제보험료 천 3백만원을 제외하면 실수령액은 총 4억 5천 7백만원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