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음식점서 40대 분신 자살
입력 2011.01.09 (08:33) 사회
어제 오후 5시 반쯤 울산시 울주군 구영리의 한 음식점에서 42살 김 모씨가 자신의 몸에 휘발유를 뿌린 뒤 불을 붙였습니다.

이로 인해 김씨가 숨지고 음식점 주인 41살 황모 씨가 다쳤습니다.

경찰은 이 음식점에서 일했던 김 씨가 최근 여러 차례 돈을 빌려달라고 찾아왔지만 거절하자 분신을 시도했다는 음식점 주인 황 씨의 말을 토대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음식점서 40대 분신 자살
    • 입력 2011-01-09 08:33:15
    사회
어제 오후 5시 반쯤 울산시 울주군 구영리의 한 음식점에서 42살 김 모씨가 자신의 몸에 휘발유를 뿌린 뒤 불을 붙였습니다.

이로 인해 김씨가 숨지고 음식점 주인 41살 황모 씨가 다쳤습니다.

경찰은 이 음식점에서 일했던 김 씨가 최근 여러 차례 돈을 빌려달라고 찾아왔지만 거절하자 분신을 시도했다는 음식점 주인 황 씨의 말을 토대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