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건설 현장 식당 비리 의혹 연루자 소환 임박
입력 2011.01.09 (08:33) 사회
건설 현장 식당 비리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이번 주부터 관련자들을 소환할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 동부지검은 강희락 전 경찰청장이 식당업체 대표 유 씨와 천여 차례에 걸쳐 전화통화를 한 내역을 확인하는 등 강 전 청장과 관련한 조사에서 구체적인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에 따라 이번주 초 강 전 청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하기로 하고 일정을 조율하고 있습니다.

유 씨에게 건설 현장 식당 운영권을 알선해준 대가로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이길범 전 해양경찰청장도 비슷한 시기에 소환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검찰은 유 씨의 처남 김모 씨가 부산 지역 각종 공사 현장의 식당 운영권을 미끼로 여러 업자들로부터 거액을 챙긴 뒤 이 가운데 일부를 정관계 로비에 사용한 단서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또 유 씨의 조카 유모 씨도 로비 자금 보관처로 추정되는 차명계좌를 빌려준 정황을 포착하는 등 유 씨 친인척들로 수사 범위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 건설 현장 식당 비리 의혹 연루자 소환 임박
    • 입력 2011-01-09 08:33:16
    사회
건설 현장 식당 비리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이번 주부터 관련자들을 소환할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 동부지검은 강희락 전 경찰청장이 식당업체 대표 유 씨와 천여 차례에 걸쳐 전화통화를 한 내역을 확인하는 등 강 전 청장과 관련한 조사에서 구체적인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에 따라 이번주 초 강 전 청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하기로 하고 일정을 조율하고 있습니다.

유 씨에게 건설 현장 식당 운영권을 알선해준 대가로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이길범 전 해양경찰청장도 비슷한 시기에 소환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검찰은 유 씨의 처남 김모 씨가 부산 지역 각종 공사 현장의 식당 운영권을 미끼로 여러 업자들로부터 거액을 챙긴 뒤 이 가운데 일부를 정관계 로비에 사용한 단서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또 유 씨의 조카 유모 씨도 로비 자금 보관처로 추정되는 차명계좌를 빌려준 정황을 포착하는 등 유 씨 친인척들로 수사 범위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