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학으로 카네기홀 무대선 한인 소녀
입력 2011.01.09 (13:40) 연합뉴스
유튜브 동영상을 보며 피아노를 독학한 17세 한인 소녀가 연주가들의 `꿈의 무대'로 불리는 뉴욕 카네기 홀에서 데뷔 무대를 가졌다.

주인공은 가정형편 때문에 4년전 베트남 호찌민시로 이주해 살고 있는 김지은양.

김 양은 8일(현지시간) 저녁 카네기홀 아이작 스턴홀에서 베트남 국립교향악단과 차이코프스키 피아노 협주곡 1번과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2번 등을 연주해 갈채를 받았다.

어렸을 적 한국에서 콩쿠르대회에 나가 입상한 것이 수상경력의 전부인 김 양은 초등학교를 마치고 아버지를 따라 베트남으로 이민을 떠났다.

그러나 아버지의 사업이 어려움을 겪으면서 유명 강사한테 사사를 받기는 커녕 동네 피아노 학원조차 다닐 수 없는 처지가 됐다.

심지어 단칸방에서 낡은 피아노로 연습을 할라치면 옆집에서 시끄럽다고 항의해 두꺼운 담요로 피아노를 덮어 소리를 줄인 채 연습해야 했다.

김 양의 피아노 연주가 수준급에 오르게 된 것은 유튜브를 알고 부터.

블라디미르 호로비츠나 마르타 아르헤리치 등 유명 피아니스트들의 연주 장면을 찾아 눈과 귀로 익히고 자신의 연주와 대가들의 연주를 비교하면서 실력을 쌓게 됐다고 한다.

그녀는 콘서트가 끝난 뒤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동영상을 보며 따라 한다기보다는 여러 연주자들의 음악 해석을 듣고 보면서 그들의 장점을 취합하려고 노력했다"며 "특히 오케스트라 연주를 크게 틀어 놓고 내가 그 오케스트라의 피아노 연주자인 것처럼 피아노를 치곤 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2월 자신의 실력을 제대로 평가받고 싶어 아버지와 무작정 뉴욕을 찾은 김 양은 우연히 링컨센터 오케스트라 지휘자인 조너선 그리피스와 조우했다.

자신의 연주 동영상을 보여주면서 "미국에서 공부할 정도의 수준이 되느냐"고 물어본 것.

그로부터 돌아온 대답은 "카네기 홀에서 연주해도 기립박수를 받겠다"는 극찬이었다.

자신을 얻은 김 양은 아버지와 함께 곧바로 카네기홀을 찾아가 심사를 받았고, 지난해 6월 정식 계약에 성공했다.

그리고 이날 그녀는 그리피스의 말처럼 기립박수를 받았다.

김 양은 장래 희망에 대해 "미국 줄리아드 음대에서 정식으로 음악을 배우고 공부하고 싶다. 훌륭한 피아니스트가 돼 사람들에게 꿈과 희망, 감동을 주고 나처럼 어려운 환경에 있는 학생들이 좋은 환경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도와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그녀는 "궁극적으로는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연주하는 천상의 피아니스트가 되고 싶은 것이 최고의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국제문화교류 NGO인 `더 프레즌트'측은 "이번 콘서트는 미국 최고의 무대에서 베트남 국립교향악단을 일본의 니포니카 교향악단 음악감독인 혼나 테쯔지가 지휘하고, 한국인인 김 양이 피아노를 연주하는 일종의 4개국 평화콘서트의 의미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 독학으로 카네기홀 무대선 한인 소녀
    • 입력 2011-01-09 13:40:04
    연합뉴스
유튜브 동영상을 보며 피아노를 독학한 17세 한인 소녀가 연주가들의 `꿈의 무대'로 불리는 뉴욕 카네기 홀에서 데뷔 무대를 가졌다.

주인공은 가정형편 때문에 4년전 베트남 호찌민시로 이주해 살고 있는 김지은양.

김 양은 8일(현지시간) 저녁 카네기홀 아이작 스턴홀에서 베트남 국립교향악단과 차이코프스키 피아노 협주곡 1번과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2번 등을 연주해 갈채를 받았다.

어렸을 적 한국에서 콩쿠르대회에 나가 입상한 것이 수상경력의 전부인 김 양은 초등학교를 마치고 아버지를 따라 베트남으로 이민을 떠났다.

그러나 아버지의 사업이 어려움을 겪으면서 유명 강사한테 사사를 받기는 커녕 동네 피아노 학원조차 다닐 수 없는 처지가 됐다.

심지어 단칸방에서 낡은 피아노로 연습을 할라치면 옆집에서 시끄럽다고 항의해 두꺼운 담요로 피아노를 덮어 소리를 줄인 채 연습해야 했다.

김 양의 피아노 연주가 수준급에 오르게 된 것은 유튜브를 알고 부터.

블라디미르 호로비츠나 마르타 아르헤리치 등 유명 피아니스트들의 연주 장면을 찾아 눈과 귀로 익히고 자신의 연주와 대가들의 연주를 비교하면서 실력을 쌓게 됐다고 한다.

그녀는 콘서트가 끝난 뒤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동영상을 보며 따라 한다기보다는 여러 연주자들의 음악 해석을 듣고 보면서 그들의 장점을 취합하려고 노력했다"며 "특히 오케스트라 연주를 크게 틀어 놓고 내가 그 오케스트라의 피아노 연주자인 것처럼 피아노를 치곤 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2월 자신의 실력을 제대로 평가받고 싶어 아버지와 무작정 뉴욕을 찾은 김 양은 우연히 링컨센터 오케스트라 지휘자인 조너선 그리피스와 조우했다.

자신의 연주 동영상을 보여주면서 "미국에서 공부할 정도의 수준이 되느냐"고 물어본 것.

그로부터 돌아온 대답은 "카네기 홀에서 연주해도 기립박수를 받겠다"는 극찬이었다.

자신을 얻은 김 양은 아버지와 함께 곧바로 카네기홀을 찾아가 심사를 받았고, 지난해 6월 정식 계약에 성공했다.

그리고 이날 그녀는 그리피스의 말처럼 기립박수를 받았다.

김 양은 장래 희망에 대해 "미국 줄리아드 음대에서 정식으로 음악을 배우고 공부하고 싶다. 훌륭한 피아니스트가 돼 사람들에게 꿈과 희망, 감동을 주고 나처럼 어려운 환경에 있는 학생들이 좋은 환경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도와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그녀는 "궁극적으로는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연주하는 천상의 피아니스트가 되고 싶은 것이 최고의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국제문화교류 NGO인 `더 프레즌트'측은 "이번 콘서트는 미국 최고의 무대에서 베트남 국립교향악단을 일본의 니포니카 교향악단 음악감독인 혼나 테쯔지가 지휘하고, 한국인인 김 양이 피아노를 연주하는 일종의 4개국 평화콘서트의 의미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