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동기, ‘사퇴 압박’ 속 청문회 준비 몰두
입력 2011.01.09 (14:32) 연합뉴스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야당의 총공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조용히 청문회 준비에 몰두하고 있다.

정 후보자는 주말인 8일과 9일 이틀간 통의동 금융감독원 별관에 마련된 후보자 사무실로 출근, 감사원 간부들과 회의를 갖고 청문회 준비 상황 등을 점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후보자는 주로 감사원의 기능과 역할 등을 숙지하고, 향후 운영 방향과 독립성.공정성 확보 방안 등에 대해 차분히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야당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낸 이 대통령의 측근이라는 점 자체가 감사 원장 결격 사유라며 집중 공세를 펼치는데 대해 "국민의 편에 서서 국정을 바로 살피면 독립성이나 공정성 문제는 해결된다"는 입장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잦은 전입 신고에 따른 부동산 투기 의혹 등 사실과 다른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사전에 명확히 해명하되 나머지는 청문회를 통해 진솔하게 설명한다는 방침이다.

감사원 관계자는 9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가급적 청문회에서 한꺼번에 일관되게 밝힌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앞서 정 후보자는 지난 6일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청문회를 앞두고 있는 사람이 이런저런 얘기를 하는 것이 옳지 않다"며 "청문회를 보면 충분히 납득하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 정동기, ‘사퇴 압박’ 속 청문회 준비 몰두
    • 입력 2011-01-09 14:32:48
    연합뉴스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야당의 총공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조용히 청문회 준비에 몰두하고 있다.

정 후보자는 주말인 8일과 9일 이틀간 통의동 금융감독원 별관에 마련된 후보자 사무실로 출근, 감사원 간부들과 회의를 갖고 청문회 준비 상황 등을 점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후보자는 주로 감사원의 기능과 역할 등을 숙지하고, 향후 운영 방향과 독립성.공정성 확보 방안 등에 대해 차분히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야당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낸 이 대통령의 측근이라는 점 자체가 감사 원장 결격 사유라며 집중 공세를 펼치는데 대해 "국민의 편에 서서 국정을 바로 살피면 독립성이나 공정성 문제는 해결된다"는 입장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잦은 전입 신고에 따른 부동산 투기 의혹 등 사실과 다른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사전에 명확히 해명하되 나머지는 청문회를 통해 진솔하게 설명한다는 방침이다.

감사원 관계자는 9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가급적 청문회에서 한꺼번에 일관되게 밝힌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앞서 정 후보자는 지난 6일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청문회를 앞두고 있는 사람이 이런저런 얘기를 하는 것이 옳지 않다"며 "청문회를 보면 충분히 납득하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