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두 3명’ PGA 우승컵 주인 누구?
입력 2011.01.09 (14:34) 연합뉴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개막전에서 3라운드까지 3명이 공동 선두에 오르면서 시즌 첫 우승컵의 향방을 가늠할 수 없게 됐다.



스티브 스트리커(미국)는 9일 (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마우이섬 카팔루아 골프장 플랜테이션 코스(파73.7천411야드)에서 계속된 현대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3라운드에서 버디 9개와 보기 1개를 묶어 8언더파 65타를 쳤다.



중간 합계 18언더파 201타를 친 스트리커는 로버트 개리거스, 조너선 버드(이상 미국)와 함께 리더보드 맨 위에 이름을 올렸다.



전날 공동 4위 그룹으로 처져 있던 스트리커는 11번홀부터 15번홀까지 연속 버디 행진을 벌이는 등 절정의 감각을 뽐냈다. 한 타 차로 뒤지던 18번홀(파5)에서 세 번째 샷을 홀에서 1m도 안되는 거리에 갖다 붙이면서 버디를 낚아 선두로 올라서며 라운드를 마쳤다.



2라운드 단독 선두였던 개리거스는 이날 1번홀(파4)에서 더블보기, 2번홀(파3)에서 보기를 기록하며 흔들렸으나, 18번홀(파5)에서 극적인 이글을 잡아내 공동 선두 대열에 합류했다.



버드도 후반에만 버디 5개를 잡아내는 등 6타를 줄이면서 우승을 향한 희망을 이어갔다.



한편 2라운드 공동 16위였던 재미교포 앤서니 김(26.나이키골프)은 4번홀(파4)에서 트리플보기를 적어내는 등 퍼트 난조를 보이면서 1타를 잃고 중간합계 5언더파 214타를 써내며 공동 26위로 떨어졌다.
  • ‘선두 3명’ PGA 우승컵 주인 누구?
    • 입력 2011-01-09 14:34:56
    연합뉴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개막전에서 3라운드까지 3명이 공동 선두에 오르면서 시즌 첫 우승컵의 향방을 가늠할 수 없게 됐다.



스티브 스트리커(미국)는 9일 (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마우이섬 카팔루아 골프장 플랜테이션 코스(파73.7천411야드)에서 계속된 현대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3라운드에서 버디 9개와 보기 1개를 묶어 8언더파 65타를 쳤다.



중간 합계 18언더파 201타를 친 스트리커는 로버트 개리거스, 조너선 버드(이상 미국)와 함께 리더보드 맨 위에 이름을 올렸다.



전날 공동 4위 그룹으로 처져 있던 스트리커는 11번홀부터 15번홀까지 연속 버디 행진을 벌이는 등 절정의 감각을 뽐냈다. 한 타 차로 뒤지던 18번홀(파5)에서 세 번째 샷을 홀에서 1m도 안되는 거리에 갖다 붙이면서 버디를 낚아 선두로 올라서며 라운드를 마쳤다.



2라운드 단독 선두였던 개리거스는 이날 1번홀(파4)에서 더블보기, 2번홀(파3)에서 보기를 기록하며 흔들렸으나, 18번홀(파5)에서 극적인 이글을 잡아내 공동 선두 대열에 합류했다.



버드도 후반에만 버디 5개를 잡아내는 등 6타를 줄이면서 우승을 향한 희망을 이어갔다.



한편 2라운드 공동 16위였던 재미교포 앤서니 김(26.나이키골프)은 4번홀(파4)에서 트리플보기를 적어내는 등 퍼트 난조를 보이면서 1타를 잃고 중간합계 5언더파 214타를 써내며 공동 26위로 떨어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