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간인 사찰 지원관실에 보고했다”
입력 2011.01.10 (06:11) 수정 2011.01.10 (16:00) 사회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이 민간인 사찰 관련 내용을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보고했다는 내용의 문건이 새롭게 공개됐습니다.

이번에 공개된 문건은 지원관실이 민간인 사찰 관련 의혹이 제기되자 관련 내용을 국회에 보고하기 위해 작성한 것으로 지난 2008년 9월 당시 대통령 비방 동향들을 모아 보고했으며 김종익씨 관련 건도 그 중 하나라고 적혀 있습니다.

그러나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정동기 감사원장 내정자는 보고받은 사실이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당 문건에는 지난 2009년 검찰이 처음 김종익 씨 관련 수사를 할 당시 민정 수석실을 통해 공직 윤리지원관실에 의견을 요청했다는 내용도 담겨 있습니다.

문건에 따르면 당시 공직윤리지원관실은 이에 대해 사안의 중대성과 피해구제 불능, 불법집회 선동 등 범행 동기가 불순하다는 이유를 들어 기소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돼 있습니다.

검찰관계자는 이에대해 해당 문건은 지원관실 소속 직원의 집에서 압수한 것으로 이를 토대로 청와대에 불법사찰 인지 여부 등을 조사했으나,

이강덕 당시 청와대 공직기강팀장은 관련 보고를 받은 기억이 없다고 진술했다고 말했습니다.
  • “민간인 사찰 지원관실에 보고했다”
    • 입력 2011-01-10 06:11:13
    • 수정2011-01-10 16:00:23
    사회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이 민간인 사찰 관련 내용을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보고했다는 내용의 문건이 새롭게 공개됐습니다.

이번에 공개된 문건은 지원관실이 민간인 사찰 관련 의혹이 제기되자 관련 내용을 국회에 보고하기 위해 작성한 것으로 지난 2008년 9월 당시 대통령 비방 동향들을 모아 보고했으며 김종익씨 관련 건도 그 중 하나라고 적혀 있습니다.

그러나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정동기 감사원장 내정자는 보고받은 사실이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당 문건에는 지난 2009년 검찰이 처음 김종익 씨 관련 수사를 할 당시 민정 수석실을 통해 공직 윤리지원관실에 의견을 요청했다는 내용도 담겨 있습니다.

문건에 따르면 당시 공직윤리지원관실은 이에 대해 사안의 중대성과 피해구제 불능, 불법집회 선동 등 범행 동기가 불순하다는 이유를 들어 기소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돼 있습니다.

검찰관계자는 이에대해 해당 문건은 지원관실 소속 직원의 집에서 압수한 것으로 이를 토대로 청와대에 불법사찰 인지 여부 등을 조사했으나,

이강덕 당시 청와대 공직기강팀장은 관련 보고를 받은 기억이 없다고 진술했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