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희락 오늘 소환…사전구속영장 방침
입력 2011.01.10 (08:0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강희락 전 경찰청장이 오늘 오후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게 됩니다.

검찰은 급식업체 대표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받은 혐의 등으로 강 전 청장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이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희락 전 경찰청장이 오늘 오후 검찰에 나와 조사를 받습니다.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되는 강 전 청장의 혐의는 크게 두 가지입니다.

강 전 청장은 우선, 이미 구속된 급식업체 대표 유모 씨로부터 인사청탁 등의 명목으로 1억 원을 받는 등 수차례에 걸쳐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유 씨에게 4천만 원을 건네며 해외로 나갈 것을 권유하는 등 범인을 도피시키려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미 강 전 청장과 유씨 등에 대해 압수수색과 계좌추적, 통화 내역 분석 등 광범위한 조사를 마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오늘 소환조사가 충분히 이뤄졌다고 판단되면, 강 전 청장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이길범 전 해양경찰청장에 대한 소환 조사도 임박했습니다.

검찰은 유씨로부터 3천5백만 원을 받은 혐의로 출국금지 된 이 전 청장에 대해 한화건설 공사 현장 식당 운영권 선정 과정에 개입했는지와, 해당 아파트 분양권을 얻게 된 경위에 대해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 강희락 오늘 소환…사전구속영장 방침
    • 입력 2011-01-10 08:03:43
    뉴스광장
<앵커 멘트>

강희락 전 경찰청장이 오늘 오후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게 됩니다.

검찰은 급식업체 대표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받은 혐의 등으로 강 전 청장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이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희락 전 경찰청장이 오늘 오후 검찰에 나와 조사를 받습니다.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되는 강 전 청장의 혐의는 크게 두 가지입니다.

강 전 청장은 우선, 이미 구속된 급식업체 대표 유모 씨로부터 인사청탁 등의 명목으로 1억 원을 받는 등 수차례에 걸쳐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유 씨에게 4천만 원을 건네며 해외로 나갈 것을 권유하는 등 범인을 도피시키려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미 강 전 청장과 유씨 등에 대해 압수수색과 계좌추적, 통화 내역 분석 등 광범위한 조사를 마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오늘 소환조사가 충분히 이뤄졌다고 판단되면, 강 전 청장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이길범 전 해양경찰청장에 대한 소환 조사도 임박했습니다.

검찰은 유씨로부터 3천5백만 원을 받은 혐의로 출국금지 된 이 전 청장에 대해 한화건설 공사 현장 식당 운영권 선정 과정에 개입했는지와, 해당 아파트 분양권을 얻게 된 경위에 대해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